• 이메일
  • 트위터
  • 페이스북
  • 미투데이
  • C공감

  • 글자크게하기
  • 글자작게하기
  •   프린트
  • 기사목록

방송

보고싶다 파문, 남자친구 앞에서 미성년자 성폭행 장면 ‘네티즌 분노’

보고싶다 파문


MBC 수목드라마 ‘보고싶다’가 아역 배우 성폭행 장면을 연출, 파문이 일고 있다.

14일 방송된 ‘보고싶다’에서는 아역 이수연(김소현 분)이 아역 한정우(여진구 분)가 괴한에게 납치되는 것을 목격, 이를 막으려다 함께 납치되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어 정우와 함께 감금돼 있던 수연은 자신들을 납치한 괴한에게 성폭행을 당하고 만다. 비록 성폭행 장면이 직접적으로 보여진 것은 아니었지만 괴한의 대사와 이를 지켜보는 정우의 오열, 생기를 잃은 수연의 표정은 어떤 일이 일어났는지를 짐작키에 충분했다.

방송 이후 ‘보고싶다’ 시청자 게시판과 각 온라인 커뮤니티, SNS를 통해 수연의 성폭행 장면에 대한 거센 비난이 일었다. 성인여배우가 성폭행 피해자 연기를 하는 것도 보기 끔찍한 마당에 현재 중학생인 아역배우 김소현이 이 같은 촬영에 참여했다는 데 거부감이 표출된 것. 이 뿐만 아니라 첫사랑 관계인 남자 친구가 지켜보는 가운데 어린 여학생이 성폭행을 당하는 장면은 더욱 큰 반발을 불러일으켰다.

‘보고싶다’는 방영 전부터 풋풋한 첫사랑을 나눈 남녀가 비극적인 사건으로 인해 헤어진 뒤 성인이 돼 다시 만나 애절한 감정을 나누는 스토리임이 공개된 바 있다. 이로 인해 아역 배우의 성폭행 장면이 이야기 전개상 필요했다는 옹호도 만만치 않다.

그러나 일부 네티즌은 이야기 전개를 위해 미성년자 성폭행이라는 민감한 소재가 ‘이용’됐다는 점에 더욱 분노를 표하고 있다. 개봉을 앞두고 있는 영화 ‘돈크라이마미’에도 이 같은 미성년자 성폭행 장면이 등장하지만 해당 작품의 경우 성폭행 사건과 피해자 어머니의 분노에 초점을 맞춘 영화다. 반면 ‘보고싶다’의 경우 로맨스 전개의 수단으로 문제의 장면이 등장했다는 지적이 일고 있는 것.



14일 ‘보고싶다’ 방영 이후 아역배우 김소현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오늘 보고싶다 보시고 많이 가슴 아프셨죠…그 장면을 직접적으로 연기하진 않았지만 감정을 보여드려야 해서 많이 어렵고 힘들었습니다. 하지만 앞으로 이 세상에 절대 그런 일이 일어나지 않았음 하는 바람으로 촬영했습니다…”라고 소감을 남겼다. 해당 트윗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공중파 드라마에서 미성년자 성폭행 장면이 등장한 것에 대한 시청자들의 충격은 아직 가시지 않고 있다. 방영 직후부터 15일 오전까지 네티즌들은 ‘보고싶다’의 성폭행 방송에 대해 갑론을박을 벌이고 있다.

사진 = MBC ‘보고싶다’ (보고싶다 파문)

정다영 기자 ilkoyong@seoul.co.kr

2012-11-15

 관련포토 : 김소현

스타패션

도희 생애 첫 공항패션 도전 ‘록…

도희 생애 첫 공항패션 도전 ‘록…

레이싱모델 허윤미 아찔 비키니…글…
윤소이 농염한 섹시미 중성적 매력…
도희 생애 첫 공항패션 도전 ‘록…
서울시중구태평로1가서울신문사4층제보/보도자료/사업제휴
  • 정정보도신청
  • 개인정보취급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