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서울신문, 최고의 역사 120년 미래를 엽니다!
히스토리 확인하기
Since 1904
히스토리
2024년 3월 5일 (화)
필수의료를 담당하는 전국 대형병원이 1만명에 불과한 전공의 집단행동에 휘둘리고 있다. 찰나에 생사가 엇갈리는 중환자실과 응급실도 예외는 아니다. 전공의의 값싼 노동력에 기대 대형병원을 운영하고, 돈벌이를 위해 경증 외래 환자까지 받아 온 관행도 부메랑이 됐다. ‘의료 선진국’이란 화려한 포장에 가려진 대한민국 의
5분 이상
의대 증원 신청은 2000명 수준…미복귀 8000명 면허정지 착수
전국 40개 대학 의대 증원 신청이 4일 밤 12시 마감된 가운데 전체 신청 규모는 2000명가량인 것으로 파악됐다. 의료계 반발에도 일부 대학에서 기존 정원의 2~3배를 적어 내는 등 대규모 신청이 잇따르면서다. 정부는 다음달 10일 총선 전까지 대학별 정원을 확정할 방침이다. 8000명에 달하는 근무지 이탈 전공의에 대한 면허정지 처분 절차도 시작됐다. 교육부 관계자는 “지난달 29일 기준 증원 신청서를 낸 곳은 없고 많은 대학이 4일 결정한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서울신문이 비수도권 의대 26곳의 신청 추정치와 비공개한 6곳…
4분 분량
친명과의 ‘오월동주’, 임종석 일단 남는다…“당 결정 수용”
더불어민주당의 서울 중·성동갑 컷오프(공천 배제) 결정에 반발해 탈당까지 시사했던 임종석 전 대통령실 비서실장이 4일 “당의 결정을 수용한다”며 잔류 의사를 밝혔다. 이재명 대표는 “매우 고맙게 생각한다”고 화답했다. 친문(친문재인)계에서는 총선을 불과 한 달여 앞둔 만큼 우선 ‘윤석열 정부 심판’을 위해 단합하되 향후 당내 개혁에 나서겠다는 분위기가 감지된다. 분당이라는 파국은 막았지만 잔류한 임 전 실장이 오는 8월 전당대회 때 친문계 구심점으로 이 대표와의 당권 경쟁에 나설 수 있다는 점에서 소위 ‘오월동주’(吳越同舟·원수가 …
5분 이상

투데이뉴스

인터랙티브

경복궁 옆 부지 이승만기념관 건립…당신의 생각은?
서울 경복궁 옆 부지에 이승만기념관을 건립하는 사업이 검토되고 있습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이 사업과 관련해 시민 의견을 묻겠다고 밝혔습니다. 여러분 생각은 어떤가요.
찬성한다
반대한다
모르겠다

많이 본 뉴스

  1. 2

    “한달 뒤에 또…” 덤덤하던 푸바오 사육사들, 끝내 눈물 흘린 이유

    ‘국내 1호’ 자이언트 판다 푸바오가 3일 관람객들과 마지막 만남을 가진 가운데 푸바오의 사육사들이 끝내 눈물을 보였다.이날을 끝으로 방사장 생활을 마치는 푸바오를 만나러 온 관람…
  2. 3

    “전 남친에 멍키스패너 습격당해…안 죽었다고 15년 형이라뇨”

    전 연인 직장에 찾아가 흉기를 휘두른 30대 남성이 징역 15년을 선고받자 피해자 측이 “이해할 수 없다”며 관심을 호소했다.지난 2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부산 멍키스패너 사건,…
  3. 4

    ‘탈당설’ 임종석 “민주당 결정 수용하겠다”

    오늘 아침 일찍 페이스북에 한 줄 공지해서울 중·성동갑 공천 배제 불복 후 5일만 더불어민주당 소속 임종석 전 대통령실 비서실장이 4일 오전 6시 30분쯤 본인의 페이스북에 “당의…
  4. 5

    대장내시경 받다 천공 생겨 사망한 유가족 ‘1270만원’ 받는다

    내시경 검사 중 장천공이 발생해 환자가 사망한 책임을 물어 검사를 진행한 내과의원이 손해 배상하라는 판결이 나왔다.울산지법 민사12단독 오규희 부장판사는 내시경 검사 중 장천공이 …

1분 컷 뉴스

서울 미디어 홀딩스

알림 · 소식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