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여친 자녀보다 어리지만…” 37살 연상에 푹 빠진 男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6-13 18:55 국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23세의 남성과 60세의 여성이 나이 차를 뛰어 넘고 ‘서로 사랑하는 사이’라고 밝혀 화제다. 데일리 메일 캡처

▲ 23세의 남성과 60세의 여성이 나이 차를 뛰어 넘고 ‘서로 사랑하는 사이’라고 밝혀 화제다. 데일리 메일 캡처

60세 여성과 사랑에 빠진 23세 남성
37살 나이 차 뛰어넘은 사랑 ‘화제’


23세의 남성과 60세의 여성이 나이 차를 뛰어 넘고 ‘서로 사랑하는 사이’라고 밝혀 13일 화제다.

최근 데일리메일 등 외신에 따르면 37살의 나이 차이를 뛰어 넘은 이 커플은 커플 댄스를 선보이며 인기를 끌었다.

미국에 거주 중인 23세 남성 쿠란은 60세 여자친구 셰릴과 랩과 R&B 곡에 맞춰 춤을 추는 영상을 틱톡에 공유해 화제를 모았다. 이들은 춤추는 영상 외에도 입을 맞추는 모습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23세의 남성과 60세의 여성이 나이 차를 뛰어 넘고 ‘서로 사랑하는 사이’라고 밝혀 화제다. 틱톡 캡처

▲ 23세의 남성과 60세의 여성이 나이 차를 뛰어 넘고 ‘서로 사랑하는 사이’라고 밝혀 화제다. 틱톡 캡처

“가족들이 데이트하는 것을 허락하느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대답하는 영상은 조회수 370만을 넘기기도 했다. 특히 남자친구보다 나이가 많은 여자친구의 자녀들 역시 두 사람의 만남을 축하하고, 기뻐하고 있다고 전했다.

하지만 일부 네티즌은 셰릴의 주름을 지적하는가 하면, ‘치아는 있느냐’, ‘여자친구가 부자일 듯’등 무례한 질문을 하기도 했다.

이에 쿠란은 “우릴 실어하는 사람들이 역겨워하고, 여자친구의 주름진 얼굴을 비난하지만 난 셰릴 밖에 없다”고 말했다.

섭식 장애를 앓고 있다는 셰릴은 “겉모습으로 판단하지 말라”며 “우린 아무 잘못도 하지 않았다. 춤도 추고, 좋은 일들도 많다. 악플러들을 가만히 두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셰릴은 또 전 남자친구가 22살 연하였다고 밝히기도 했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