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태국 원숭이 수천마리 도로 점유하고 패싸움 벌여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7-31 17:40 아시아·오세아니아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코로나로 관광객이 사라지자 사원에서 살던 원숭이가 도시로 내려와 식량다툼 벌여

태국 롭부리 지역에서 원숭이들이 도로를 점령하고 패싸움을 벌이고 있다. 유튜브 화면 캡처

▲ 태국 롭부리 지역에서 원숭이들이 도로를 점령하고 패싸움을 벌이고 있다. 유튜브 화면 캡처

태국 롭부리 지역에서 원숭이들이 도로까지 나와 패싸움을 벌이는 바람에 교통 체증이 벌어지는 등 ‘원숭이 몸살’을 앓고 있다.

방콕 포스트 등 태국 현지 언론에 따르면 지난해 3월 세계적으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확산하면서부터 롭부리 지역 원숭이는 길거리에서 서로 싸움을 벌였다.

원래는 관광객들이 나눠주는 식량이 풍부했지만, 코로나19로 먹이가 부족해진 것도 한몫했다.

사원에서 관광객에 의존해 살던 원숭이와 도시에 사는 원숭이는 기차 선로를 경계로 서로 영역이 뚜렸했지만 이제는 수천 마리의 원숭이들이 실내에서 주로 인간들이 머무는 바람에 한산해진 거리에서 패싸움을 하는 것이다.

롭부리 지역 택시 운전기사들은 사원에서 살던 원숭이 무리의 대장이 식량이 부족해지자 시장에서 먹을 것을 구하기 위해 도시에서 살던 원숭이 무리와 싸움을 벌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태국 롭부리 지역에서 원숭이 무리가 도로를 점령해 패싸움을 벌이는 바람에 교통 체증이 일어나고 있다. 유튜브 화면 캡처

▲ 태국 롭부리 지역에서 원숭이 무리가 도로를 점령해 패싸움을 벌이는 바람에 교통 체증이 일어나고 있다. 유튜브 화면 캡처

사람들은 시장의 바나나를 놓고 싸웠던 원숭이들 무리가 화해를 했다고 생각했지만, 올들어 코로나 확산이 계속되면서 패싸움은 더욱 격렬해졌다. 이번에는 세 무리의 원숭이가 싸움을 벌이고 있다.

원숭이들의 싸움을 관찰한 기자는 “이렇게 많은 원숭이들이 서로 싸우는 것을 전에는 본 적이 없다”면서 “마치 갱스터 영화의 한 장면을 보는 것 같다”고 말했다.

사람들이 뜯어말려서 해결될 일이 아니며, 원숭이가 엉겨붙어 싸우는 것을 해산하기 위해 자동차 경적을 울려도 오히려 싸움이 격화되기만 한다고 덧붙였다.

현지인들은 원숭이들의 패싸움이 단순히 먹이를 준다고 해결되지 않을 것이라며 한 무리의 원숭이 지도자가 항복을 선언할 때까지 계속되리라 전망했다.

윤창수 기자 geo@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