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BTS ‘버터’, 통산 9주 1위…올해 최장기간 빌보드 1위곡 등극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8-03 06:20 문화·건강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방탄소년단(BTS)

▲ 방탄소년단(BTS)

방탄소년단(BTS)의 ‘버터’(Butter)가 빌보드 메인 싱글차트에서 통산 9주째 1위를 차지하며 올해 가장 오랫동안 정상을 지킨 곡이 됐다.

빌보드는 2일(현지시간) BTS의 ‘버터’가 메인 싱글차트 ‘핫 100’ 최신 순위에서 지난주에 이어 1위를 유지했다고 발표했다.

‘버터’+‘퍼미션 투 댄스’…BTS, 10주 연속 정상
방탄소년단(BTS) ‘버터’, 통산 9주째 빌보드 메인 싱글차트 ‘핫 100’ 1위.

▲ 방탄소년단(BTS) ‘버터’, 통산 9주째 빌보드 메인 싱글차트 ‘핫 100’ 1위.

이로써 ‘괴물 신예’ 올리비아 로드리고의 ‘드라이버스 라이선스’(drivers license)가 통산 8주 동안 1위를 지키면서 갖고 있던 ‘올해 최장기간 핫 100 1위곡’ 타이틀을 ‘버터’가 차지하게 됐다.

‘드라이버스 라이선스’는 올해 1~3월 8주 연속 정상을 지킨 바 있다.

지난 5월 21일 발표돼 발매 두 달 반이 지난 ‘버터’는 BTS의 후속곡 ‘퍼미션 투 댄스’에 1위를 넘겨준 한 주를 제외하고 줄곧 1위를 놓치지 않았다.

발매와 동시에 7주 연속 정상을 지켰던 버터는 지난달 ‘퍼미션 투 댄스’가 발매됐던 주에 정상 바통을 넘겨주는가 싶더니 다시 1위로 복귀해 2주 연속 정상을 지키는 진기록을 쓰고 있다.

‘버터’와 ‘퍼미션 투 댄스’가 번갈아 1위를 기록하며 BTS의 ‘핫 100’ 장기집권이 10주째 이어지고 있다.

BTS의 ‘핫 100’ 1위 횟수는 ‘다이너마이트’(3회), ‘새비지 러브’ 리믹스(1회), ‘라이프 고스 온’(1회), ‘퍼미션 투 댄스’(1회), ‘버터’(9회) 등 총 15회로 늘었다.

‘퍼미션 투 댄스’는 지난주 7위를 차지한 데 이어 이번 주에는 9위에 올랐다.

이에 따라 10위권에 BTS의 두 곡이 3주 연속으로 진입했다.

“늘 과분…빨리 콘서트 합시다” 팬들에 감사

리더 RM은 빌보드 발표 직후 “늘 과분한 무언가를 씌워주셔서 참 황송하면서도, 우리 것이지만 사실 절대로 여러분 것이라고 마음 깊이 새기며 살고 있다”고 팬 커뮤니티 위버스를 통해 감사 인사를 전했다.

슈가는 “빨리 콘서트 합시다”라며 “보고 싶고 감사하고 사랑합니다”라고 적었다.

‘버터’, 발매 10주차에도 음원 판매량 압도
지난주 빌보드 메인 싱글 차트인 핫 100에서 정상을 차지했던 방탄소년단의 ‘퍼미션 투 댄스’는 이번 주 ‘버터’(사진)에 자리를 내줬다. 26일(현지시간) ‘버터’가 1위에 오른 차트를 발표한 빌보드는 “신곡으로 1위에 오르고, 또 다른 신곡으로 1위를 한 뒤 다시 이전 곡을 정상에 올린 건 BTS뿐”이라고 덧붙였다. 빅히트뮤직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지난주 빌보드 메인 싱글 차트인 핫 100에서 정상을 차지했던 방탄소년단의 ‘퍼미션 투 댄스’는 이번 주 ‘버터’(사진)에 자리를 내줬다. 26일(현지시간) ‘버터’가 1위에 오른 차트를 발표한 빌보드는 “신곡으로 1위에 오르고, 또 다른 신곡으로 1위를 한 뒤 다시 이전 곡을 정상에 올린 건 BTS뿐”이라고 덧붙였다.
빅히트뮤직 제공

‘핫 100’은 음원 다운로드 및 실물 음반 판매량, 스트리밍 수치, 라디오 방송 횟수를 합산해 순위를 낸다. 미국에서 현재 가장 인기 있는 곡들이 치열하게 경합하는 차트다.

‘버터’는 발매 10주차에도 월등히 높은 음원 판매량을 유지하며 ‘뒷심’을 강력하게 발휘하고 있다.

미국 음악시장에서도 BTS 팬층의 영향력이 핫 100 장기집권을 가능케 할 정도로 커진 것이다.

‘버터’는 발매 10주차인 23~29일에도 11만 2900건의 판매고를 올렸다. 전주 대비 2% 하락률이다. 한 주를 제외하고는 총 9주 동안 10만건 이상의 높은 판매량을 꾸준히 유지한 것이 롱런의 비결이다.

이에 따라 빌보드 세부 차트인 ‘디지털 송 세일즈 차트’에서도 정상에 올랐다. 2위는 ‘퍼미션 투 댄스’였다.

릴 나스 엑스 신곡 ‘인더스트리 베이비’가 무섭게 추격
릴 나스 엑스 ‘인더스트리 베이비’ 뮤직비디오

▲ 릴 나스 엑스 ‘인더스트리 베이비’ 뮤직비디오

앞서 9주 동안은 로드리고의 ‘굿 포 유’(good 4 u)가 1~2위 경쟁곡이었다면, 이번 차트 집계 기간에는 미국 래퍼 릴 나스 엑스의 신곡 ‘인더스트리 베이비’(Industry Baby)가 맹렬한 기세로 ‘버터’의 왕위를 노리고 있다.

릴 나스 엑스는 2019년 ‘올드 타운 로드’(Old Town Road)로 ‘핫 100’ 역사상 최장기간인 19주 1위 기록을 세운 래퍼다.

신곡 ‘인더스트리 베이비’는 래퍼 잭 할로우가 피처링으로 참여하고 카녜이 웨스트와 테이크 어 데이트립(Take a Daytrip)이 프로듀싱한 곡으로, 스트리밍에서 강세를 보이며 이번 주 ‘핫 100’ 2위로 데뷔했다.

‘인더스트리 베이비’는 ‘버터’보다 5배가량 많은 4060만회의 스트리밍 횟수를 기록했다.

그러나 판매량에서 ‘버터’가 ‘인더스트리 베이비’의 10배가 넘으면서 거센 추격을 따돌렸다. ‘인더스트리 베이비’는 한 주간 1만 900건의 판매량을 보였다.

‘버터’의 라디오 청취자는 총 3050만명으로 전주보다 1% 하락했으나 발매 이후 처음으로 2주 연속 3000만명을 넘겼다. ‘라디오 송스’ 차트 순위는 21위를 유지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