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신규 확진 수도권 80.5% 역대 최고… “방역 완화가 확산에 영향”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9-15 17:20 보건·의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어제 서울 804명 코로나 발생 후 최다
중수본 “수도권 인구 유동성 커 취약점
외국인 확진자 늘어 얀센 백신 접종 추진”
델타 변이 국내 검출률은 98.5%로 증가
전국민 80% 접종 완료시 집단면역 관측
추석 만남의 시간 줄이고 잦은 환기 중요

“간호사들이 떠난다… 인력 확충하라” 15일 서울 중구의 서울시청 현관 앞에서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의료연대본부 서울지역본부 조합원들이 “서울시가 늦장 부리는 동안 간호사들이 병원을 떠나가고 있다”며 서울시 공공병원(서울대병원, 보라매병원, 서울의료원)의 간호인력 확충을 요구하고 있다. 오장환 기자 5zzang@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간호사들이 떠난다… 인력 확충하라”
15일 서울 중구의 서울시청 현관 앞에서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의료연대본부 서울지역본부 조합원들이 “서울시가 늦장 부리는 동안 간호사들이 병원을 떠나가고 있다”며 서울시 공공병원(서울대병원, 보라매병원, 서울의료원)의 간호인력 확충을 요구하고 있다.
오장환 기자 5zzang@seoul.co.kr

추석 연휴를 앞두고 수도권을 중심으로 한 코로나19 확산세가 좀처럼 꺾이지 않고 있다. 정부는 백신 인센티브 시행 등 방역 조치 완화가 일부 확산세에 영향을 줬다고 밝히며, 정해진 횟수만큼 접종을 빠르게 완료하고 고향을 방문해 달라고 당부했다.

15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2080명이었다. 특히 서울 804명, 경기 688명, 인천 164명 등 수도권이 총 1656명(80.5%)으로 역대 최고점을 찍었다. 서울에서 800명이 넘는 신규 확진자가 발생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서울 확진자 10명 중 6명은 20∼40대인 것으로 알려졌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수도권은 인구 규모가 크고 밀집된 환경인 데다 인구 유동성이 큰 구조적 취약점을 갖고 있다”면서 “최근 방역 조치를 완화한 영향도 없지 않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최근 수도권 유행은 이른바 3밀(밀폐·밀집·밀접) 공간에서 집중 발생하고 있다. 특히 지난 5~11일 1주간 외국인 확진자가 차지하는 비율은 전체 신규 환자의 14.9%(1804명)에 달한다. 지난 8월 첫째 주 940명과 비교하면 한 달 만에 약 2배 수준이 됐다. 손 반장은 “얀센 백신을 활용해 외국인 미접종자의 접종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방역 상황도 녹록지 않다. 기존 코로나19 바이러스보다 전파력이 강한 델타 변이의 국내 검출률은 9월 2주차(9월 5~11일)에 98.5%로 나타나 100%를 육박했다. 9월 1주차와 비교해도 1.5% 포인트 늘었다.

방역 당국은 정해진 횟수만큼 백신 접종을 받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손 반장은 “1차 접종만으로는 안심할 수 없기 때문에 2차 접종까지 완료하는 것이 상당히 중요한 상황이 되고 있다”고 밝혔다. 당국에 따르면 지난해 3차 유행 당시 확진자 1000명 규모에서 한 주 사망자가 140~150명 안팎이었다면 지난주는 확진자 1700명 규모에서 한 주 사망자가 3분의1 수준인 40~50명으로 줄었다. 7~8월 확진자의 중증화율 역시 각각 2.22%, 2.14%로 줄어드는 추세다.

이상원 방대본 역학조사분석단장은 “8월 22일부터 9월 4일까지 발생한 2만 765명을 분석한 결과 92.4%는 백신 미접종자 또는 불완전 접종자였다”고 밝혔다. 방역 당국은 ‘전 국민 80%, 고령층 90%’ 접종 완료 시 과학적으로 집단면역이 가능할 것이라고 보고 있다. 이날 0시 기준으로 접종 완료율은 40.3%였다.

한편 추석 연휴를 앞두고 이날 방대본과 한국과학기술연구원은 만남의 시간을 줄이고 환기를 늘리면 코로나19 감염 위험을 최대 3분의1까지 감소시킬 수 있다는 분석을 내놨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추석 연휴 가족과 12시간 동안 모임을 갖고 환기를 한 번도 시키지 않을 때에는 감염위험이 78%였지만 만남 시간을 4시간으로 줄이고 10분에 한 번씩 환기를 하면 감염위험은 22% 수준이 됐다.

이범수 기자 bulse46@seoul.co.kr
2021-09-16 9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