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수갑 찬 채 의정부교도소 탈주한 20대 피의자 자수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9-26 22:41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교도소 입감 절차를 밟던 중 수갑을 찬 채 도주한 20대 피의자가 28시간여 만에 자수했다.

26일 경찰 등에 따르면 지난 25일 오후 3시 30분쯤 경기 의정부교도소에서 20대 A씨가 교도소 문이 열린 틈을 타 밖으로 달아났다. A씨는 오후 8시 20분쯤 경기도 하남경찰서에 자수했다. 자수 당시 A씨의 수갑은 풀린 상태였으며 도주 후 차량을 이용해 이동한 것으로 추정된다.

절도 등 혐의로 의정부지법에서 재판이 진행 중인 A씨는 재판에 불출석해 구속영장이 발부되면서 경찰에 체포된 것으로 확인됐다. 이후 의정부교도소로 신병을 인계하는 과정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대기하는 과정에서 달아났다.

앞서 도주 직후 경력 150여명과 수색견 등이 동원돼 교도소 주변을 중심으로 수색이 진행됐지만, A씨를 발견하진 못했다. 현장에서는 A씨가 버린 휴대전화와 신발이 발견됐다. 그는 입감 전에 탈주해 사복을 입은 상태였고 수갑을 찬 채 인근 풀숲으로 도망쳤다.

경찰은 이날 다시 전담 인력 등을 추가하고 수색 범위를 확대해 A씨를 추적했다. A씨는 결국 이날 오후 8시 20분쯤 아버지와 함께 하남경찰서를 찾아 자수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도주 경위 등에 대해 조사를 마무리한 뒤 의정부지검에 인계할 예정이다.


곽혜진 기자 demian@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곽태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