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리움·호암미술관 새달 8일 문 연다…1년 7개월 만 재개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9-27 10:15 미술/전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리움미술관 입구. 삼성문화재단 제공

▲ 리움미술관 입구. 삼성문화재단 제공

삼성문화재단이 운영하는 리움미술관과 호암미술관이 오는 10월 8일 나란히 재개관한다.

삼성문화재단은 27일 “리움미술관이 2020년 2월 25일 이후 약 1년 7개월간의 휴관 기간동안 전시와 공간 리뉴얼을 마치고 새롭게 출발한다”고 밝혔다. 리움은 2017년 최순실 사태 여파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구속되는 혼란 속에서 홍라희 관장이 물러난 뒤 기획전 없이 소장품 상설 전시만 해오다 지난해 3월부터는 코로나19 확산으로 휴관에 들어간 상태였다. 이후 지난 4월 방대한 규모의 ‘이건희 컬렉션’이 국가에 기증되고, 이재용 부회장이 지난 8월 가석방으로 풀려나면서 재개관 시점에 관심이 쏠렸다.

리움미술관 재개관 기획전 ‘인간, 일곱 개의 질문’은 예술의 근원인 인간을 돌아보고 위기와 재난의 시기에 인간 존재의 의미를 되새기는 인문학적 전시라고 재단은 소개했다. 리움의 기획전은 2017년 2월까지 진행된 올라퍼 엘리아슨 전시 이후 4년 8개월 만이다. 한국 전통미술과 국내외 현대미술을 전시하는 상설전의 경우 새로운 주제로 전면 개편해 지금까지 전시되지 않았던 작품들을 대거 선보인다.
리움미술관 로비. 삼성문화재단 제공

▲ 리움미술관 로비. 삼성문화재단 제공

리움은 미술관의 정체성을 함축한 로고를 새롭게 바꾸고, 전시장 로비 공간 구성과 디자인도 교체했다.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겸 리움 운영위원장과 친분이 깊은 정구호 디자이너가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로 참여해 공간 리뉴얼 작업을 총괄한 것으로 전해졌다. 미술계에서는 재개관 이후 이서현 리움 운영위원장이 전면에 나설 것으로 보고 있다.

호암미술관은 기획전 ‘야금 冶金: 위대한 지혜’로 관객을 맞는다. 금속공예를 통해 전통에서 현대까지 한국미술의 역사를 짚어보는 융합 전시라고 재단은 설명했다.


이순녀 선임기자 coral@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곽태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