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지소연 vs 러피노···미국, 한국 친선전에 정예 총동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10-14 17:30 축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2019년 발롱도르 수상자 러피노, 모건, 로이드 등
22일 1차전, 27일 2차전에 도쿄 멤버 대거 동원

2019년 10월 한국-미국 친선전 당시 메건 러피노. 대한축구협회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2019년 10월 한국-미국 친선전 당시 메건 러피노. 대한축구협회 제공


한국 여자 축구의 에이스 지소연(30·첼시)이 발롱도르 수상에 빛나는 메건 러피노(36·레인)와 다시 만난다.

미국축구협회는 14일 한국과의 친선 2연전에 나설 21명의 명단을 발표했다. 2019년 미국을 여자 월드컵 통산 4회 우승으로 이끌며 발롱도르를 받았던 러피노와 A매치 114골의 알렉스 모건(32·올랜도), 134골의 칼리 로이드(39·뉴저지/뉴욕FC) 등 간판 스타들이 대거 이름을 올렸다. 21명 중 17명이 도쿄올림픽에 출전했던 선수들이다. 미국은 우승 후보였으나 동메달에 그쳤다. 친선 1차전은 22일 미국 캔자스주 캔자스시티에서, 2차전은 27일 미네소타주 세인트폴에서 열린다. 로이드는 이번 친선전이 국가대표 은퇴 무대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8위인 한국은 1위 미국과의 상대 전적에서 3무10패를 기록하고 있다. 공식 대회에서는 승부를 겨룬 적이 없고 거의 친선전이었다. 가장 최근 대결은 2019년 10월 친선 2연전이었는 데 2차전에서 지소연과 로이드가 1골씩 주고 받으며 1-1로 비겼다. 1차전은 0-2 패배.

내년 1월 인도에서 열리는 아시안컵 본선을 준비 중인 한국 역시 지소연을 비롯해 조소현(토트넘), 이금민(브라이턴) 등 정예 멤버로 대표팀을 꾸렸다. 대표팀은 18일 출국한다.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곽태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