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저금리 대출 받으려 열흘 줄 섰는데… 이미 판매 끝났다는 ‘토뱅’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10-14 18:17 금융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파격 상품 내세웠던 토스뱅크 비판 왜

171만명 가입했지만 115만명 대기 논란
저금리 신용대출 한도 소진에 판매 중단
증액 요청 거부… 정책상품까지 다 막혀
연 2% 예금 건전성 흔들려 조정 불가피
지난 5일 출범한 토스뱅크가 영업 초기 새로운 변화와 혁신보다 계속된 잡음으로 논란의 중심에 섰다. 파격 금리를 앞세워 가입 신청자 171만명을 모으는 데 성공했지만, 대출 중단과 고객 줄 세우기 논란 등으로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14일 금융권에 따르면 토스뱅크는 조건 없이 연 2% 금리가 적용되는 수시입출금통장, 최저 연 2.76% 이자를 내는 신용대출 상품을 무기로 인터넷전문은행 시장에 뛰어들었다. 토스뱅크는 이날 기준 171만여명의 가입 신청자를 모집했다. 하지만 출범 후 열흘이 되도록 가입하지 못했던 사전 신청자도 115만명이나 됐다. 이들은 이날 낮 12시 토스뱅크가 사전 신청자 대상 서비스를 오픈하면서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지난달 6일부터 사전 신청자를 모집한 토스뱅크는 출범 초기부터 삐그덕거렸다. 지인을 초대하면 대기 순번을 앞당길 수 있도록 한 이벤트는 줄 세우기, 새치기 논란을 낳았다. 배진교 정의당 의원은 지난 6일 국정감사에서 “인터넷전문은행은 번호표가 없어야 하는데 토스뱅크는 번호표를 주고 줄 세우기를 시켰다”고 말했다. 금융권에서는 고객 줄 세우기로 사전에 기대감을 높이면서 한 번에 몰리는 트래픽을 막기 위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논란을 일으켰던 토스뱅크는 이날 “오는 18일부터 사전 신청 여부와 무관하게 모든 고객들이 계좌 개설을 할 수 있도록 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낮은 금리를 앞세웠던 신용대출 상품은 대출 한도 소진으로 이날부터 판매가 중단됐다. 토스뱅크는 “기존에 시행하던 신규 대출 판매는 정부의 가계부채 안정화 정책에 따라 연말까지 중단된다”고 밝혔다. 금융 당국은 5000억원인 가계대출 한도를 8000억원으로 늘려 달라는 토스뱅크의 증액 요청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이에 따라 신용대출과 마이너스통장을 비롯해 정책금융 상품인 사잇돌 대출과 비상금 대출 등이 모두 중단된 것이다.

연말까지 대출 상품 판매를 할 수 없는 상황에서 토스뱅크는 예금 신청자들을 받아야 한다. 은행 입장에서는 대출 상품을 팔지 못하고, 예금 상품만 팔면 비용이 늘어날 수밖에 없다. 이 과정에서 건전성 논란이 불거질 가능성도 있다. 이미 토스뱅크가 제시한 연 2% 금리의 조정은 불가피하다는 우려도 나온다.

이성복 자본시장연구원 연구위원은 “초기에 흥행하려는 욕심이 컸기 때문에 파격 금리 혜택을 던진 측면이 있다”며 “요구불예금은 만기가 없지만 대출은 대체적으로 만기가 1년이다. 연체율이 유의미하게 나타나면 자금이 갑작스럽게 빠질 수 있다”고 말했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무제한으로 연 2% 이자를 주겠다는 건 불가능해 보인다”고 했다. 이와 관련해 토스뱅크 관계자는 “증자를 통해 비용을 보완할 수 있는 방법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황인주 기자 inkpad@seoul.co.kr
2021-10-15 18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곽태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