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시즌 1승 목표 이룬 임성재 “우승보다 꾸준함이 더 중요”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10-14 18:31 골프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CJ컵서 2주 연속 투어 정상에 도전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더 CJ컵에 출전하는 임성재가 14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더서밋 클럽에서 연습 라운드를 치르고 있다. 라스베이거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더 CJ컵에 출전하는 임성재가 14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더서밋 클럽에서 연습 라운드를 치르고 있다.
라스베이거스 연합뉴스

1년 7개월 만에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정상을 밟으며 통산 2승을 거둔 임성재(23)가 “우승도 중요하지만 꾸준한 선수가 되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말했다.

임성재는 14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더서밋 클럽에서 열린 더 CJ컵 공식 기자회견에서 “PGA 투어는 정말 잘 치는 선수들이 모여 있어 필드 사이즈가 120명이면 100명 정도는 우승 가능성과 실력을 갖춘 곳”이라며 “그래서 우승하는 것이 정말 어렵다”고 말했다. 이어 “새 시즌 목표가 1승이었는데 두 번째 출전 대회에서 우승해 정말 시작이 좋다”고 기뻐했다.

그는 그러면서도 “매년 상위권에 있으며 세계 랭킹을 유지하는 게 더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해 우승보다 꾸준함에 방점을 찍었다.

트레버 이멀먼(2022 프레지던츠컵 인터내셔널팀 단장)이 지난해 인터뷰에서 자신을 세계 톱 클래스가 될 선수라고 칭찬한 것과 관련해 임성재는 “아직까지 톱으로 가기에는 부족하다”며 “부족한 점을 보완하고 연습하다 보면 언젠가는 가능성이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그린을 놓쳤을 때 리커버리샷 실수, 벙커샷의 거리감 등을 부족한 점으로 꼽았다.

2주 연속 우승에 도전하는 임성재는 올해 마스터스 우승자 마쓰야마 히데키(일본), 디 오픈 챔피언 콜린 모리카와(미국)와 1, 2라운드를 함께한다.

그는 “전체적으로 감은 괜찮다. 지난주 우승감을 유지해서 좋은 성적을 내는 게 목표”라며 “1, 2라운드에서는 못해도 15∼20위, 최종 라운드에서는 5~10위 이내면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또 “코스가 전반은 짧고 후반은 길어 어려운데 전반에는 스코어를 줄이는 데 집중하고 후반에는 찬스가 있는 홀을 잘 살려보겠다”고 덧붙였다.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2021-10-15 26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곽태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