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비올리스트 김규리, 독일 쾰른 귀르체니히 오케스트라 부수석 임용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11-25 12:03 음악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비올리스트 김규리. 금호문화재단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비올리스트 김규리.
금호문화재단 제공

비올리스트 김규리(29)가 독일 쾰른 귀르체니히 오케스트라 부수석으로 임용됐다.

김규리는 지난 22일(현지시간) 부수석 임용 오디션에 합격해 내년 3월부터 쾰른 귀르체니히 오케스트라에 입단해 활동을 시작한다.


쾰른 귀르체니히 오케스트라는 1827년 창단된 독일 명문 악단으로 1887년 브람스의 ‘바이올린과 첼로를 위한 이중 협주곡’, 1895년 리하르트 슈트라우스 ‘틸 오일렌슈피겔의 유쾌한 장난’, 1902년과 1904년 말러 교향곡 3번과 5번을 초연한 역사를 자랑한다. 페르니난트 힐러, 프란츠 뷜너, 귄터 반트, 마렉 야노프스키, 마르쿠스 슈텐츠 등이 지휘를 맡았다. 2015년부터는 프랑수아그자비에 로트가 음악감독으로 활약하며 탁월한 해석과 혁신적인 프로그램을 선보이고 있다.

국내 연주자들 중에선 플루티스트 조성현이 수석 단원으로 활동했고, 현재는 배지혜(첼로 부수석), 이해진(제2바이올린)이 단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쾰른 귀르체니히 오케스트라의 비올라 부수석을 뽑는 이번 오디션에는 180여명이 지원했고 이 가운데 20명이 서류심사를 통과해 오디션에 초청됐다. 김규리는 베를린 필하모닉 카라얀 아카데미를 수료한 경험으로 서류심사를 면제받았다.

지난 22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3시까지 5시간 동안 진행된 오디션에서는 1차와 2차는 협주곡과 교향곡, 3차는 오케스트라 엑섭 연주로 진행됐다. 단원들이 직접 투표로 심사했고 김규리가 최종 합격자로 선정됐다.

김규리는 “지난해 코로나19로 오디션이 열리지 않아 힘든 시기를 보냈다”면서 “임용 소식을 듣고 더 많은 음악을 깊게 공부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져 더욱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특히 “가장 좋아하는 지휘자 중 한 명인 프랑수아그자비에 로트와 함께 연주할 수 있어 기쁘다”고도 덧붙였다.

2006년 금호영재콘서트로 데뷔한 비올리스트 김규리는 예원학교, 서울예고를 졸업하고 서울대 음악대학을 수석 입학 및 졸업했다. 서울대 재학 중 2014년 동아음악콩쿠르에서 최고점으로 1위를 수상하며 더욱 주목받았다. 2015년 독일로 유학가 베를린 한스 아이슬러 국립음대를 졸업하고 현재는 뤼벡 국립음대에서 비올리스트 파울린 작세를 사사하며 최고연주자과정에 재학 중이다. 요하네스 브람스 국제 콩쿠르 1위(2016), 베토벤 흐라데츠 국제 콩쿠르 1위 및 청중상(2019), 뤼벡 포셀 콩쿠르 1위 없는 2위(2020) 등을 수상했다. 2019년 베를린 필하모닉 카라얀 아카데미 입단을 시작으로 WDR 쾰른 방송 교향악단 객원 수석을 지냈다.

허백윤 기자 baikyoon@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