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서브로 친정팀 폭격한 러셀 “내 서브의 비결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11-25 21:25 배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공격하는 러셀 삼성화재 러셀이 25일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2021~22 V리그 한국전력과 삼성화재 경기에서 스파이크를 날리고 있다.  최승섭 기자 thunder@sportsseoul.com

▲ 공격하는 러셀
삼성화재 러셀이 25일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2021~22 V리그 한국전력과 삼성화재 경기에서 스파이크를 날리고 있다.
최승섭 기자 thunder@sportsseoul.com

말 그대로 ‘폭격’이었다.

삼성화재는 25일 2021~22 V리그 남자부 한국전력과의 원정경기에서 3-0으로 셧아웃 승리했다.

이날 경기에서는 단연 라이트 카일 러셀의 서브 에이스 퍼레이드가 돋보였다. 러셀은 총 7개의 서브 득점에 성공하며 한국전력의 수비를 무너뜨렸다. 한국전력은 러셀의 강한 서브를 계속 받아내지 못하면서 연이어 서브에이스를 허용했다. 특히 2-0으로 앞서던 3세트에서 발 빠르게 추격하던 한국전력의 추격 의지를 꺾은 것도 러셀의 서브 에이스였다.

러셀은 자신의 서브가 ‘연구’의 결과라고 설명했다. 러셀은 경기가 끝난 뒤 인터뷰에서 “상위 레벨의 리그 선수들의 서브를 유심히 보고 있다”며 “어떻게 서브와 토스를 준비하는지 등을 동영상을 통해 참고를 많이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이탈리아 리그 정도의 선수를 리뷰하는 편”이라며 “미국 국가대표팀 영상도 많이 보면서 참고하고 있다”고 말했다.

러셀의 서브는 고희진 감독의 조언도 한몫을 했다. 고 감독은 “러셀이 서브를 틀어버리면 꼭 많은 편차와 심한 범실이 나온다”며 “서브가 강하니까 앞으로만 때리고 범실을 줄이는 쪽으로 얘기를 했는데, 오늘은 서브를 잘 해줬다”며 고마움을 나타냈다.

러셀은 지난 시즌 한국전력에서 뛰다가 올해 삼성화재로 팀을 옮겼다. 친정팀을 상대로 이기고자 하는 동기부여가 작용했다. 러셀은 “(친정팀 상대에) 조금 긴장은 더 됐던 게 사실”이라며 “하지만 더욱 동기부여가 되면서 좋은 경기를 할 수 있지 않았을까 싶다”고 했다.

이주원 기자 starjuwon@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