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올림픽 보이콧 본격화..호주는 동참, 독일은 침묵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12-08 21:24 국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미국, 베이징 올림픽 외교적 보이콧 요구
주요국 미중 사이서 복잡한 ‘계산’ 고민
영국, 일본은 일반 관리 보내는 ‘절충안’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 서울신문 DB

▲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 서울신문 DB

미국이 내년 2월 중국에서 열리는 베이징동계올림픽에 외교적 보이콧을 공식화하자 중국과 최악의 갈등 중인 호주도 동참 의사를 밝혔다. 영국과 일본은 베이징과의 관계를 감안해 사절단은 파견하되 급이 낮은 관리를 대표로 세우는 ‘절충안’을 고민 중이다.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는 8일(현지시간)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대한 외교적 보이콧에 동참하겠다고 밝혔다고 BBC 등 외신이 전했다. 이로써 올림픽 보이콧 국가는 미국과 호주, 리투아니아, 뉴질랜드 등 4개로 늘었다. 모리슨 총리는 “중국 정부가 신장위구르자치구 인권 탄압과 우리 나라에 대한 무역 보복 조치 등에 대해 제대로 된 답변을 한 적이 없다”며 “올림픽에 선수들만 파견한다”고 전했다.

앞서 호주는 지난해 코로나19 발원지 조사와 정보기술(IT) 기업 화웨이 제재 등을 두고 중국과 충돌했다. 지난 9월 중국 견제 목적의 오커스(미국·영국·호주)에 참여해 핵잠수함을 도입한다고 천명했다.

텔레그래프는 영국이 사절단을 보내되 정부 핵심 인사가 인솔하지 않는 ‘부분적’ 외교 보이콧을 숙고 중이라고 전했다. 아시아 국가 중에서는 일본이 기시다 후미오 총리나 하야시 요시마사 외무상 대신 문부과학성 산하 스포츠청의 무로후시 고지 장관이나 일본올림픽위원회(JOC) 야마시타 야스히로 회장을 보내는 안을 검토하고 있다. 양국 모두 ‘미국의 입장을 배려하면서 중국과도 척지지 않겠다’는 속내다.

독일은 침묵을 지키고 있다.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는 7일(현지시간) 미국의 보이콧 요구에 동참할 것이냐는 질문에 “유럽 및 세계의 파트너들과 숙고할 계획”이라고만 답했다. 중국과의 긴밀한 경제 관계와 베이징에 우호적이던 전임자 앙겔라 메르켈 총리에 대한 예우 등을 감안해 판단을 미룬 것으로 풀이된다.

반면 이탈리아는 중국 인권 문제를 우려하면서도 외교적 보이콧에 동참하지 않을 것임을 분명히 했다. 2026년 밀라노에서 동계올림픽을 여는 만큼 이번 올림픽에 최대한 협조해야 한다는 이유에서다.

이에 대해 중국은 겉으로는 개의치 않겠다는 반응이다. 지난 7일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보이콧 도미노를 우려하느냐’는 질문에 “올림픽의 주역은 (정치인이 아닌) 선수들”이라며 “그들(정치인)이 오든 안 오든 아무도 신경 쓰지 않는다. 검소하고 안전하며 멋진 올림픽을 치르는 데 영향이 없다”고 답했다.

베이징 류지영·도쿄 김진아 특파원 superryu@seoul.co.kr

베이징 류지영 특파원 superryu@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