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뉴질랜드 신생아 성씨 1위는… 2년 연속 인도계 ‘싱’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1-14 17:32 아시아·오세아니아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3위 카우르·5위 파텔도 인도계 성씨
중국계 왕·리는 오클랜드서 5위·6위
뉴질랜드 학자 “기술이민 등 영향”

뉴질랜드 내무부 제공

▲ 뉴질랜드 내무부 제공

인도 시크교 계열의 성씨인 싱이 뉴질랜드 신생아들의 성씨 중 가장 많은 것으로 2년 확인됐다.

14일 뉴질랜드 언론은 내무부 자료를 인용해 인도 등 아시아 지역에 많이 분포한 시크교 성씨 싱이 2020년에 이어 지난해에도 뉴질랜드 신생아들의 최다 성씨가 됐다고 전했다.

2위는 스미스였지만 3위는 다시 시크교 성씨로 싱의 여성형 성씨로 사용되는 카우르가 차지했다. 4위 윌리엄스 다음 5위 파텔도 인도계 성씨였다. 6위는 윌슨, 7위는 브라운, 8위는 테일러였다.

중국계 성씨인 왕과 리는 전국 순위에서는 10위 안에 들지 않았지만 뉴질랜드 최대 도시 오클랜드 지역에서는 각각 5위와 6위를 차지했다.

이 같은 신생아들의 성씨는 뉴질랜드 이민 역사를 반영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뉴질랜드의 저명한 사회학자 폴 스푼리 매시대학 명예교수는 “특히 아시아 성씨가 뚜렷이 부상하고 있다”며 “뉴질랜드에서 가장 다양한 문화가 뒤섞인 오클랜드는 기술이민 비자를 압도적으로 많이 받은 인도계와 중국계의 영향을 잘 보여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정수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