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빚으로 버팁니다… 자영업자 1인당 6억 ‘다중 채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1-19 02:28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9.8% 금융기관 3곳 이상서 대출
금리 인상에 상환능력 하락 우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코로나19 충격을 빚으로 버텨 온 자영업자들이 늘어난 가운데 자영업자 10명 중 1명은 3개 이상의 금융기관에서 대출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대출액도 1인당 평균 6억원에 육박하고, 빚을 제때 갚지 못할 가능성이 큰 ‘다중채무자’ 대출 비율도 25%까지 치솟았다.

기준금리 인상으로 대출 금리가 가파르게 오르는 가운데 코로나19 여파에 따른 영업 타격까지 길어지면 자영업자의 채무 상환 능력이 급격하게 떨어질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18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이 신용평가기관인 나이스평가정보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기준 자영업자 중 3곳 이상의 금융기관에서 대출을 받은 다중채무자는 27만 2308명을 기록했다. 전체 차주 276만 9609명 가운데 9.8%를 차지했다.

2019년 말 12만 8799명과 비교하면 2년 새 2.1배 불었다. 은행을 비롯해 고금리인 2·3금융권에서 빚을 끌어다 쓸 만큼 자금난에 몰린 자영업자들이 늘었다는 의미다. 다중채무자의 대출 잔액은 157조원으로, 전체 자영업자 대출의 24.8%를 차지했다. 1인당 대출액은 평균 5억 7655만원에 달했다. 연령별로는 40대가 9만 857명으로 가장 많고, 50대 8만 7657명, 30대 4만 4938명, 60대 이상 4만 2504명 순이었다. 지난해 11월 기준 자영업자의 전체 대출 잔액은 약 632조원으로 집계됐다. 코로나19 사태 직전 2019년 말 482조원보다 2년 새 31.2%나 증가했다. 대출을 받은 자영업자 수도 같은 기간 209만 5162명에서 276만 9609명으로 32.2% 늘었다.

한국은행은 지난달 ‘금융안정 보고서’에서 “코로나19 변이 발생과 사회적 거리두기 장기화로 자영업자의 채무 상환 능력이 악화할 수 있는 만큼 관계 당국과 금융기관은 리스크 관리를 강화하고 취약·고위험 자영업자에 대한 맞춤형 관리 방안을 강구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김승훈 기자
2022-01-19 10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