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2년 전 연장 접전 쓴맛… 박인비, 왕중왕 재도전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1-19 18:35 골프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LPGA 최근 2년 우승자 대결
코르다 등 톱 랭커 대거 출전
박희영·이미림·김아림도 합류

올해 미국 여자프로골프(LPGA) 투어가 21일(한국시간) 플로리다주 올랜도 레이크 노나 컨트리클럽(파71·6617야드)에서 열리는 힐턴 그랜드 버케이션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총상금 150만 달러)를 첫 대회로 막을 올린다.

LPGA 투어의 올 시즌 총상금은 9020만 달러(약 1075억원)로 역대 최대 규모다. 이 가운데 US여자오픈 총상금은 여자 대회로는 처음 1000만 달러가 넘는다.

이번 대회는 최근 2년간 LPGA 투어 대회 우승 경력이 있는 선수들만 출전할 수 있는 ‘왕중왕’전이다. 우리나라에선 LPGA 통산 21승의 박인비(34)가 출전해 시즌 첫 우승을 노린다. 박희영(35)과 이미림(32), 김아림(27)도 출전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왕중왕 대회인 만큼 내로라하는 세계 톱 랭커들이 대거 출전한다. 세계 랭킹 1위 넬리 코르다(24·미국)와 3위 리디아 고(25·뉴질랜드), 6위 하타오카 나사(23·일본), 10위 대니얼 강(30·미국) 등이 시즌 첫 우승컵을 놓고 경쟁을 벌인다.

이번 대회는 지난해 열렸던 포시즌 골프 앤드 스포츠클럽 올랜도가 아닌 레이크 노나 컨트리클럽에서 열린다. 이 때문에 레이크 노나 컨트리클럽 회원인 리디아 고가 강력한 우승 후보로 꼽힌다. 지난해 우승자인 넬리 코르다의 언니 제시카 코르다(29·미국)도 박인비의 경쟁자다. 2020년 같은 대회에서 3차 연장 접전 끝에 우승컵을 놓친 박인비는 이번 대회에서 당시의 아쉬움을 털어 버리겠다는 각오다.

지난해 6월 첫 딸을 출산한 미셸 위 웨스트(33·미국)도 출산 후 복귀전을 치른다. 출산으로 인해 2018년 HSBC 월드챔피언십 우승자 자격이 유예돼 이번 대회 출전 자격이 인정된 덕분이다.

특히 LPGA 투어 레전드인 안니카 소렌스탐(52·스웨덴)이 저명인사 부문 출전자 명단에 이름을 올려 주목받고 있다. 소렌스탐은 저명인사 부문 출전자라 선수들과 순위 경쟁을 벌이지 않지만 지난해 LPGA 투어 게인브리지 챔피언십에서 컷을 통과해 노익장을 과시했다. 올해 14년 만에 US여자오픈 출전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진 소렌스탐이 어느 정도의 경기력을 보여 줄지도 관심사다.

박재홍 기자
2022-01-20 26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