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왕따 논란’ 겪었던 에이프릴, 결국 해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1-28 10:43 음악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그룹 에이프릴. DSP미디어 제공

▲ 그룹 에이프릴. DSP미디어 제공

7년차 걸그룹 에이프릴이 공식 해체한다.

28일 소속사 DSP미디어에 따르면 에이프릴은 팀을 해체하고 멤버 6명이 각자의 길을 가기로 했다.

소속사는 “당사와 멤버들은 오랜 기간 논의와 고민 끝에 팀을 해체하고 각자의 길을 걷는 것으로 결정을 지었다”며 “에이프릴이 아닌 새로운 길을 걷게 될 6인의 멤버에 대해 많은 응원과 관심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2015년 ‘꿈사탕’으로 데뷔한 에이프릴은 ‘봄의 나라 이야기’, ‘손을 잡아줘’, ‘파랑새’, ‘예쁜 게 죄’, ‘라라리라라’ 등 히트곡을 냈다. 그러나 지난해 전·현직 멤버들이 전 멤버 이현주에 대한 괴롭힘 논란에 휘말리며 활동을 사실상 중단했다.

최근 그룹 마마무의 소속사 RBW가 DSP미디어를 인수하고 조직을 재정비하면서 해체를 최종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지예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