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낙태금지법 때문에 임신부 잇따라 희생” 폴란드 여성들 거리로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1-28 12:56 유럽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지난해 9월 이자벨라란 폴란드 임산부가 제왕절개 시술을 거부당해 숨진 사실이 알려진 뒤 크라코프에서 희생자를 추모하며 낙태금지법 폐기를 요구하는 시위에 많은 이들이 참여하고 있다.  AFP 자료사진

▲  지난해 9월 이자벨라란 폴란드 임산부가 제왕절개 시술을 거부당해 숨진 사실이 알려진 뒤 크라코프에서 희생자를 추모하며 낙태금지법 폐기를 요구하는 시위에 많은 이들이 참여하고 있다.
 AFP 자료사진

지난 25일(이하 현지시간) 밤 폴란드 수도 바르샤바 중심가에는 여성들이 화환과 등불을 들고 모여 들었다. 쌍둥이를 임신한 아그니예츠카 T(37)란 여성이 한 태아의 심장이 멈춰 임신중절 수술을 받으려 했으나 의사가 거부하는 바람에 다른 태아는 물론 그녀마저 숨을 거둔 데 격분한 여성들이었다. 공교롭게도 낙태 금지법이 시행된 지 일년이 되는 날 그녀가 세상을 떠나 많은 여성들은 국가가 살해한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그니예츠카는 지난달 21일 통증을 느껴 쳉스토호바에 있는 성모마리아병원에 입원했다. 첫 임신으로 3개월 밖에 안 됐고, 쌍둥이 모두 “신체적으로 정신적으로 건강하다”는 진단을 받았으나 갑자기 상태가 나빠져 이틀 뒤 한 태아의 심장이 멈췄다.

그러나 의사는 낙태를 금지한 현행 법률을 근거로 심장이 멈춘 태아의 적출을 거부했고, 사산된 태아와 함께 일주일 남짓 태내에서 지낸 다른 태아도 지난해 마지막 날 숨을 멈췄다. 의사는 이틀이 지난 뒤에야 사산아 둘을 꺼냈고, 병원 측은 신부를 불러 사산한 쌍둥이 태아의 장례식을 거행했다.

부인과 병동에서 나온 뒤 아그니예츠카의 상태는 계속 나빠지다 이날 숨을 거뒀다. 사망 이틀 전에는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가족들은 그녀가 패혈증으로 사망했을 것으로 의심하고 있지만, 병원 측은 성명을 통해 사망 원인을 알 수 없다고 밝혔다.

그녀가 사망한 직후 가족들은 병원 측을 비난하는 성명과 함께 그녀가 사망하기 직전 며칠 동안 힘들어하는 모습을 담은 영상을 페이스북에 올렸다. 가족들은 병원 측이 좀 더 일찍 태아를 꺼낼 수 있었지만, 낙태 금지법 때문에 이를 거부했다며, “정부가 손에 피를 묻혔다”고 비난했다. 아그니예츠카의 쌍둥이 동생인 비올레타 파치에프니크는 “형부는 태아들을 잃더라도 언니를 살려달라고 의사들에게 애원했다”면서 “사랑하는 언니를 추모하며, 비슷한 상황에 처해 있는 다른 폴란드 여성들이 목숨을 잃지 않기를 바란다”고 호소했다.

그날 밤 바르샤바 추모 집회에 이어 아그니예츠카의 고향인 남부 쳉스토호바에서도 시위가 열릴 예정이다. 이 시위를 조직하고 있는 마르타 렘파르트는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또 다른 여성이 죽지 않도록 하기 위해 우리는 시위를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녀는 또 “폴란드의 낙태 금지법이 사람을 죽였다”며 “필요한 시술을 받지 못한 또 다른 여성이 사망했다”고 주장했다.

폴란드 전국여성시위연맹은 각지의 여성들에게 피켓을 들고 폴란드 집권당인 법과정의당(PiS) 사무실 앞으로 나올 것을 촉구했으며, 조만간 도로 점거 시위를 기획 중이다.

세계에서 가장 독실한 가톨릭 국가로 손꼽히는 폴란드는 강간이나 근친상간을 당했거나 임부의 생명이 위독한 경우에만 낙태를 허용하고 기형 등을 이유로 한 낙태를 금지하고 있다. 지난해 9월에도 이자벨라란 30세 여성이 임신 22주째 양수가 터졌지만 역시 의사가 처치를 거부해 사망했고, 그녀의 가족들도 병원 측이 낙태 금지법을 이유로 제왕절개 시술을 거부했다고 주장했다. 의료 과실로 그녀가 사망한 것으로 결론이 내려져 병원 측이 벌금을 물어야 했다.

그 사건 얼마 뒤에도 남서부 시비드니차에서 온 익명의 남성이 아내 아니아도 지난해 6월 비슷하게 목숨을 잃었다고 주장했다.

임병선 평화연구소 사무국장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