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중국 시장 무섭지 않나”…키아누 리브스 ‘티베트 행사’에 中네티즌 발끈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1-28 13:14 중국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영화 매트릭스: 리저렉션 스틸컷. 2022.01.28

▲ 영화 매트릭스: 리저렉션 스틸컷. 2022.01.28

할리우드 배우 키아누 리브스가 티베트 관련 행사에 참석하기로 결정한 것을 두고 중국 네티즌들의 비난이 쏟아졌다.

지난 27일 미국 영화 전문 매체 버라이어티 등에 따르면, 일부 중국 네티즌들은 키아누 리브스가 3월 3일 개최되는 ‘티베트 하우스 자선 콘서트’에 참석하기로 결정한 것에 대해 비난을 쏟아내며 영화 ‘매트릭스(The Matrix)’ 신작 보이콧을 촉구했다.

티베트 하우스는 티베트의 정신적 지도자인 달라이 라마의 요청으로 설립된 비영리단체로, 이번 콘서트는 티베트 문화를 보호하고 생존을 보장하기 위한 취지의 행사다.

중국은 1950년 티베트를 침공해 병합한 후 자국 영토로 주장 중이다. 달라이 라마는 인도 북부 다람살라에 티베트 망명정부를 세우고 비폭력 독립운동을 이끌고 있다. 중국 당국은 티베트 하우스를 친 티베트 분리독립 단체로 간주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행사에는 키아누 리브스를 비롯해 패티 스미스, 이기 팝 등이 출연할 예정인데, 중국 네티즌들은 유독 키아누 리브스에 대한 비난을 쏟아내고 있다. 키아누 리브스가 중국계 혼혈 스타로 알려지면서 중국에서 상당한 인기를 누려왔기 때문이다.

키아누 리브스의 친할머니는 중국계 하와이인으로, 그는 어린시절 중국식 문화를 접하며 자랐고, 중국계 정체성에 대해 “자랑스럽다”고 말한 적도 있다.

이러한 이유로 다수의 중국 네티즌들은 키아누 리브스 주연 영화를 불매하자는 글을 게시했다.

한 네티즌은 웨이보에 “(리브스가) 어떻게 티베트 독립을 지지하는 콘서트에 참석할 수 있나”라면서 “중국 시장을 잃는 게 두렵지 않나”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매트릭스는 이제 (영화관에서) 내려질 수도 있다”며 “중국 영화 시장에서 나가라”는 글도 잇달아 올라왔다.

버라이어티는 “중국 국수주의자들이 리브스에 분노하며 최근 개봉한 ‘매트릭스:리저렉션(The Matrix: Resurrections)’을 보이콧하겠다고 위협하고 있다”면서 “중국에서 형성되는 여론이 매트릭스의 중국 박스 오피스 성적에 악영향을 끼칠 수 있다”고 분석했다.

김민지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