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한국 서원 강당 중 으뜸…구조 독특 보물로 지정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5-13 04:16 이동구의 서원 산책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돈암서원의 백미 ‘응도당’

국내 서원의 강학 공간 중에서 가장 규모가 큰 응도당의 내부 모습. 돈암서원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국내 서원의 강학 공간 중에서 가장 규모가 큰 응도당의 내부 모습.
돈암서원 제공

돈암서원은 1634년(인조 12년) 창건 당시엔 연산면 하임리 숲말 산기슭에 위치했으나 홍수 피해 등으로 수년간에 걸쳐 이건 작업을 펼쳐 1.5㎞ 정도 떨어진 현재의 위치로 옮겨졌다. 평지에 전학 후묘식의 질서 정연하고 반듯한 자태로 자리잡았다. 산지나 구릉지의 높낮이를 이용해 제향과 강학 공간을 분리한 여타의 서원과는 사뭇 다른 느낌을 준다. 경치가 뛰어난 산, 계곡 등을 가까이에 둔 다른 서원들에 비해 한결 단아한 모습이다. 돈암서원은 건물 사이의 간격이 비교적 여유롭고 자유롭다. 주변의 들판과 마을 경관 등이 잘 어우러져 친숙함을 주기도 한다. 백성 가까이 있는 서원이란 것을 암시라도 하는 듯하다.

돈암서원의 건물 중에서 가장 눈에 띄는 것은 강학 공간인 응도당이다. ‘도가 머무르는 곳’이라는 의미로 중용의 한 구절에서 따온 명칭이다. 1880년(고종 17년)에 서원이 옮겨질 때 옛터에 남아 있던 것을 1971년 현재의 위치로 이건했다. 당시 기존의 강학 공간인 양성당이 있었던 관계로 서원 건물 배치가 비대칭이 됐다. 하지만 돈암서원의 건물 중에서 가장 규모가 크고 독특한 구조를 지녀 보물 제1569호로 지정돼 보호받고 있는 의미 깊은 건물이다.

응도당은 서원 건립 당시 기호학파의 건축과 건물에 대한 생각을 가장 잘 표현해 낸 건축물로 평가되고 있다. 전면 기단의 길이는 약 17.2m, 측면 기단 길이 약 12m로 한국의 서원 강당 중에서 가장 큰 규모라고 할 수 있다. 규모가 큰 건물임에도 위압적이거나 무뚝뚝하지 않고 아름답게 보인다. 건물 양측의 눈썹지붕이 단순해 보이는 측면의 모습을 바꿔 놓은 데다 건물 곳곳에 새겨진 조각들이 아름다움을 더한다. 마루는 모두 우물마루로 짜여져 있어 친근감을 준다.

돈암서원을 찾는 초중고생에게 응도당의 아름다움과 건축학적 가치를 전해 주기 위해 ‘응도당 모형물’ 조립 과정도 운영하고 있다. 블록 맞추기 게임과 비슷한데 학생들에게 인기가 높다. 돈암서원의 첫인상을 한마디로 표현한다면 ‘친근함’이다. 사람의 손길과 발길이 차단된 문화재가 아니라 돈암서원은 지금도 책을 읽고, 사색과 휴식을 즐길 수 있는 친숙한 공간으로 활용되고 있다.



이동구 에디터
2022-05-13 23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