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남은 피자 포장한 소개팅女…추잡스러운가요?”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6-20 17:35 문화·건강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소개팅 자료사진. 결혼정보업체 제공

▲ 소개팅 자료사진. 결혼정보업체 제공

“소개팅녀가 소개팅 자리서 남은 피자 3조각을 포장해 갔습니다”

20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소개팅남이 소개팅녀가 추잡스럽대요’란 제목의 글이 올라와 네티즌의 갑론을박이 이어졌다.

작성자 A씨에 따르면 그는 남성 지인과 여성 지인의 소개팅을 주선했다.

소개팅 남녀는 이탈리안 레스토랑에서 만나 파스타 2인분과 피자를 주문했고, 음식을 먹다보니 피자 3조각이 남았다.

식사를 마치고 카페에 가기 전 여성은 남성에게 남은 피자의 포장을 권유했고, 남자는 괜찮다며 이를 거절했다. 이후 이 여성은 남은 피자 3조각을 모두 포장했다고 전해졌다.

소개팅이 끝난 후 남성은 주선자 A씨에게 “외모와 성격은 괜찮았다. 하지만 소개팅 자리에서 남은 음식을 싸간 건 추잡스럽다”고 얘기했다.

주선자 “남은 음식 포장해가면 더 괜찮아보이지 않나”

해당 글에서 A씨는 “그의 말이 어리둥절했다”며 “남은 음식 포장해가면 더 괜찮아보이지 않나?”라고 반문했다.

네티즌 역시 ‘굳이 소개팅에서 남은 음식을 포장했어야 했냐’는 의견과 ‘포장한 행위를 왜 비난하느냐’는 의견으로 나뉘었다.

게시판에는 “상대방이 마음에 들었으면 음식 포장이 더 좋아 보였을 듯”, “남기는 게 더 추잡하다”, “적당히 시키지”, “여자가 눈치가 없네”, “난 좋게 보였을 것 같다”등 다양한 댓글이 달렸다.
이 남성이 여성에게 이성적으로 끌리지 않았기 때문일까.

남녀가 생각했을 때 ‘천박한 여성’과 ‘주관이 뚜렷하지 않은 남성’이 외모가 준수해도 이성으로서 매력이 느껴지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결혼정보회사 비에나래가 재혼전문 결혼정보업체 온리-유와 공동으로 전국의 결혼희망 미혼남녀 518명(남녀 각 259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 이 같은 결과가 나왔다.

남성은 응답자의 30.1%가 ‘천박할 때’로 답했고, 여성은 34.0%가 ‘주관이 없을 때’로 답해 각각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이어 남성은 ‘주관이 없을 때(25.5%)’-‘경박할 때(22.0%)’-‘대화가 안 통할 때(15.1%)’ 등의 순이고, 여성은 26.3%가 ‘대화가 통하지 않을 때’로 답해 두 번째로 높았다.

뒤이어 ‘자신감이 없을 때(21.2%)’와 ‘경박할 때(11.2%)’ 등의 대답이 뒤를 이었다.

반대로 ‘외모는 기대에 못 미쳐도 이성으로서의 매력이 느껴지는 사람은 어떤 장점이 있는 경우일까?’ 질문에서는 남성의 경우 31.3%가 ‘애교가 있을 때’로 답했고, 여성은 35.5%가 ‘유머감각이 있을 때’로 답했다.

두 번째로는 남녀 모두 ‘패션 감각이 뛰어날 때(남 25.1%, 여 26.3%)’로 답했다.

김채현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