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지는 법을 잊은 ‘승률 9할’ 투수 켈리…시즌 20승 가능할까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6-30 16:34 야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LG 트윈스 선발 케이시 켈리. LG 트윈스 제공

▲ LG 트윈스 선발 케이시 켈리. LG 트윈스 제공

올해로 한국야구위원회(KBO) 리그 4년차를 맞는 LG 트윈스 선발 케이시 켈리(33)의 이번 시즌 투구가 예사롭지 않다. 지난해 22경기를 치르고 수확한 10승을 올해엔 14경기 만에 챙겼다. 그의 4시즌 중 가장 빠른 페이스다. 이런 호투가 이어진다면 시즌 20승 달성도 꿈은 아니다.

켈리는 지난 28일 NC 다이노스전까지 이번 시즌 14경기에 선발로 등판해 10승1패를 기록했다. 승률이 9할이 넘는다(0.909). 29일 기준으로 현재 리그에서 가장 많은 승리를 거뒀다.

켈리는 현재 LG에게 가장 믿음직한 선발 자원이다. 지난 5월 11일 한화 이글스전 이후 7연승을 달리고 있다. 이번 시즌 퀄리티 스타트(선발 6이닝 3실점 이하)를 기록한 경기만 14경기 중 10경기에 달한다.

또 오랜 기간 5이닝 이상을 꾸준히 책임지고 있다. 지난 2020년 5월 16일 키움 히어로즈전부터 이달 28일 NC전까지 71경기 연속으로 5이닝 이상을 투구하고 있다.

켈리는 이미 지난해 9월 9일 한화전 때 48경기 연속 5이닝 이상 투구라는 KBO 리그 역대 최다 기록을 달성했다. 종전 최다 기록은 양현종(34·KIA 타이거즈)이 2017년 6월 9일 키움(당시 넥센)전부터 2018년 9월 21일 NC전까지 이어간 47경기였다.

켈리의 이닝당 투구 수는 시즌별로 큰 차이는 없다. 그런데 타자에게 출루를 허용하는 일은 갈수록 줄고 있다. 30일 KBO 리그 공식 기록통계업체 스포츠투아이에 따르면, 켈리의 KBO 리그 데뷔 시즌인 2019년 그의 이닝당 투구 수는 15.3개이고 이닝당 출루허용률(WHIP)은 1.14였다.

이번 시즌 이닝당 투구 수는 15.3개로 그대로다. 그러나 이닝당 출루허용률은 1.10으로 감소했다. 지난해 이닝당 투구 수가 16.4개, 출루허용률이 1.24까지 늘었던 점을 감안하면 켈리가 올해 효율적인 피칭을 하고 있다는 점을 알 수 있다.

켈리가 구사하는 구종(직구, 커브, 슬라이더, 체인지업, 투심 등) 중 직구 위력도 갈수록 늘고 있다. 지난해 30.8%였던 직구 구사율이 올해 38.1%로 상승했다. 반면 직구 피안타율은 지난해 0.257에서 이번 시즌 0.214로 감소했다.

켈리가 직구 다음으로 많이 구사하는 커브도 날카로워지고 있다. 커브 피안타율은 비록 지난해 0.199에서 올해 0.221로 늘었지만, 상대 타자로부터 헛스윙을 유도한 비율(%)이 같은 기간 34.3%에서 38.3%로 증가할 만큼 제구력이 좋아졌다. 슬라이더의 헛스윙 유도 비율은 45%로 더 높다.

류지현(51) LG 감독은 “켈리의 장점은 자유자재로 볼을 원하는 곳에 던지는 커맨드 능력”이라면서 “켈리가 (이번 시즌을 앞두고) 미국 캘리포니아주에 있는 훈련 센터에서 시즌 준비에 열을 올렸다. 비시즌 때 준비를 잘했다고 봐야 한다”고 말했다.

매년 10승 이상을 책임지고 있는 켈리가 지금과 같은 컨디션을 정규리그 마지막까지 이어간다면 자신이 2020년 거둔 15승 기록을 뛰어넘는 것은 물론 KBO 리그 역대 13번째로 한 시즌 선발로만 출전해 20승 이상을 달성하는 투수가 될 수 있다.

오세진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