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전국 주택 거래 44.7% 줄고 전·월세 41.7% 껑충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6-30 18:14 부동산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5월까지 누적 매매량 25만 9956건
전세 물건 잠기고 월세 전환 늘어나
임대차 월세 비중 10%P 는 51.9%
인허가, 서울 38%·수도권 22% 뚝

올해 들어 주택 매매 거래량은 많이 감소하고 전월세 거래량은 폭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5월 말 누계 기준으로 전국 주택 거래량이 25만 9956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47만 401건)보다 44.7% 감소했다고 30일 발표했다. 5년 평균(38만 8809건) 기준으로도 33.1% 감소했다. 주택 거래량은 지방보다 수도권에서 많이 감소했다. 수도권은 지난해보다 56.8% 줄어들었고 지방은 32.6% 감소했다.

반면 전월세 거래량은 증가했다. 확정일자인과 전월세 거래 신고 기준으로 5월까지 누계 거래량(135만 7811건)은 전년 동기(95만 8342건) 대비 41.7% 늘어났다. 5년 평균(85만 7312건)과 비교하면 58.4% 많은 물량이다. 전월세 거래량 증가에는 이달부터 시행된 주택 임대차 신고제도 한몫했다. 거래량 집계 범위가 확대되면서 통계에 잡힌 전월세가 늘어났다는 것이다.

5월 누적 기준으로도 전체 임대차 거래에서 월세가 차지하는 비중은 51.9%로 전년 같은 기간(41.9%)보다 10.0% 포인트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2020년 7월 임대차 3법이 도입된 이후 게약갱신청구권을 사용해 기존 주택에 계속 거주하는 세입자가 늘면서 전세 물건이 잠기고 전세를 월세로 돌리는 현상이 심화한 결과로 분석된다.

금리 인상과 대출 규제 강화 등의 여파로 미분양 물량도 쌓였다. 5월 말 기준 전국의 미분양 주택은 전달보다 0.7% 증가한 2만 7375가구로 파악됐다. 수도권 미분양은 3563가구로 전월 대비 20.0% 증가했다. 주택 완공 이후에도 주인을 찾지 못한 ‘준공 후 미분양’ 주택도 6830가구나 된다.

주택 인허가 물량은 18만 6743가구로 11.9% 늘어났다. 다만 수도권은 22%, 서울은 38% 감소해 도심 아파트 공급 물량은 여전히 부족한 것으로 분석됐다.

유형별로는 수도권 아파트 인허가 물량이 25% 감소했고 서울은 44%나 쪼그라들었다. 5월 누계 전국 공동주택 분양 실적은 9만 6252가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0.1% 떨어졌다.

세종 류찬희 선임기자
2022-07-01 6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