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정윤지 시즌 2승 정조준… 김효주 목에 담이 와도 3언더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9-23 18:26 골프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정윤지 5언더파 67타로 단독 선두
후반기 강자 유해란 4언더파로 추격
월드스타 김효주 컨디션난조에도 3언더파

23일 충북 청주시 세레니티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OK 금융그룹 박세리 인비테이셔널에서 김효주가 티샷을 하고 있다. KLPGA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23일 충북 청주시 세레니티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OK 금융그룹 박세리 인비테이셔널에서 김효주가 티샷을 하고 있다.
KLPGA 제공

올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생애 첫 우승을 거둔 정윤지(22)가 시즌 2승을 노릴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 ‘월드스타’ 김효주(27)는 목에 담이 걸린 상태에서도 3언더파를 기록하며 ‘클라스’를 입증했다.

정윤지는 23일 충북 청주시 세레니티 컨트리클럽(파72·6739야드)에서 열린 KLPGA투어 OK금융그룹 박세리 인비테이셔널(총상금 8억원) 1라운드에서 5언더파 67타를 쳤다.

이날 정윤지는 보기 없이 버디만 5개를 솎아내는 깔끔한 경기를 펼쳤다. 10번 홀부터 경기에 나선 정윤지는 15번(파3) 홀에서 첫 버디를 잡았다. 그러나 17번(파3), 18번(파5) 홀 연속 버디를 낚으며 선두권에 진입했고, 후반 1번(파4) 홀, 5번(파5) 홀 버디로 리더보드 맨 윗줄을 차지했다. 정윤지는 “퍼트가 잘 됐다”면서 “그린을 놓쳤을 때도 퍼트 덕분에 보기 없이 경기를 마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최근 상승세를 타고 있는 것에 대해선 “대회가 끝난 다음 날에는 최대한 효율적으로 시간을 사용해서 재정비했다. 재정비를 잘 할 수 있어서 좋은 감각을 계속 이어갈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정윤지 KLPGA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정윤지
KLPGA

후반기 레이스의 강자 유해란(21)은 4언더파 68파를 쳐, 장은수(24), 이지현(24) 등과 함께 공동 2위에 올랐다.

디펜딩 챔피언 김효주는 목 근육에 담이 와서 정상 컨디션이 아닌데도 버디 4개와 보기 1개를 묶어 3언더파 69타를 쳤다. 공동 5위로 1라운드를 마친 뒤 물리치료를 받은 뒤 연습에 나선 김효주는 “내일은 덜 아프길 바란다. 더 많은 버디를 잡았으면 좋겠다”며 타이틀 방어에 강한 의욕을 보였다.
유해란 KLPGA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유해란
KLPGA

KB금융 스타 챔피언십에서 시즌 네 번째 우승을 거둔 박민지(24)는 버디 2개와 보기 2개를 기록하며 이븐파 72타로 1라운드를 마쳐, 두 대회 연속 우승의 가능성을 남겼다. 김가영(20)은 7번 홀(파3)에서 홀인원의 행운을 누렸다. 정규 대회에서 난생처음 홀인원을 했다는 김가영은 3000만 원짜리 고급 시계를 상품으로 받았다. 김가영은 버디 2개에 보기 2개를 보태 공동 5위(3언더파 69타)에 올라 첫 톱10 진입을 노린다.



김동현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