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프로배구 남자부 신인드래프트 3년 만에 ‘마주 보고’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9-26 13:57 배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10월 4일 고교 졸업반 3명 포함, 총 35명 대상으로

한국배구연맹(KOVO)이 10월 4일 2022~23 남자부 신인드래프트를 연다.
2018~19시즌 남자 신인드래프트. [서울신문 DB]

▲ 2018~19시즌 남자 신인드래프트. [서울신문 DB]

KOVO는 26일 “고교 졸업 예정자 3명을 포함해 총 35명이 참여하는 2022~23시즌 KOVO 남자 신인선수 드래프트를 10월 4일 오후 2시 청담 리베라 호텔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남자부 드래프트에는 전국대회에서 활약한 인하대 아웃사이드 히터(라이트) 신호진, 목포대 리베로 오준영, 유스 대표를 지낸 한양대 세터 이현승, 성균관대 미들 블로커(센터) 배하준 등이 지원서를 냈다. 프로 직행에 도전하는 고교 졸업 예정자는 속초고 리베로 강승일, 수성고 세터 한태준, 순천제일고 세터 김주영 등 3명이다.

드래프트 지명순서는 지난 시즌(2021~22) 최종 순위 역순을 기준으로 현대캐피탈 35%, 삼성화재 30%, OK금융그룹 20%, 우리카드 8%, 한국전력 4%, KB손해보험 2%, 대한항공 1%의 확률로 추첨을 통해 정한다. 단, 우리카드의 2라운드 지명권은 트레이드 보상에 의해 삼성화재가 행사한다. 남자부 드래프트는 이달 초 끝난 여자 신인선수 드래프트와 동일하게 대면으로 진행한다. 지명 선수들의 모습을 포털 사이트 중계로 볼 수 있다.

최병규 전문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이종락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