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장애인 위해 써달라”…청주시에 1억원 현금다발 전달한 90대男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11-24 17:16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이름과 신분 밝히지 않아…영수증 발급도 거부

청주에서 90대 익명의 독지가가 어려운 장애인들을 위해 사용해 달라며 1억원을 기부한 사실이 알려졌다.

24일 청주시에 따르면 지난 22일 90대 남성이 종이가방을 들고 복지정책과를 방문했다.

정정한 모습의 이 남성은 “주변의 중증 장애인과 선천적 장애를 가지고 태어나는 아이를 볼 때면 마음이 너무 아팠다. 작은 보탬이지만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고 가방을 내밀었다. 가방에는 5만원권 묶음으로 현금 1억원이 들어있었다.

이 독지가는 “기부금 영수증도 필요 없고 무엇을 바라고 기부하는 것이 아니다”라며 이름과 신분은 물론 사는 곳도 밝히지 않았다.

기부자는 계좌 이체할 경우 이름이 알려질 것을 우려해 직접 현금을 인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담당 공무원은 독지가와 함께 은행으로 가 충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로 1억원을 입금했다. 그 자리에서 이 공무원은 한 번 더 기부금 영수증 발급에 대해 안내했지만, 독지가는 손사래를 치며 빠르게 자리를 떠났다.

담당 공무원은 “처음에 금액이 너무 커 깜짝 놀랐다. 소득공제 혜택 말씀을 드렸지만 이름이 알려지는 것을 꺼리셨다”며 “기탁금은 독지가의 뜻에 따라 어려운 장애인들을 위해 쓰일 것”이라고 전했다.

이보희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이종락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