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낙관과 비관 사이…16강 가나 못 가나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11-25 00:24 카타르2022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28일 2차전 앞둔 대표팀 셈법

무승부로 1차전 승점 1점 확보
조2위 확정엔 최소 승점 4 필요
2·3차전 1승 이상 거둬야 희망
24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 경기. 후반전 한국 손흥민이 슈팅을 시도하고 있다. 2022.11.24 연합뉴스

▲ 24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 경기. 후반전 한국 손흥민이 슈팅을 시도하고 있다. 2022.11.24 연합뉴스

2022 카타르월드컵에 출전 중인 한국 축구대표팀이 우루과이와의 H조 조별리그 첫 경기를 비겨 승점 1점을 확보하면서 16강 진출을 위한 절반의 성공을 거뒀다.

32개국이 8개조 4개 팀으로 나뉘어 조별리그를 치른 뒤 각조 1, 2위가 16강 토너먼트에 진출하는 현 체계는 1998 프랑스월드컵부터 자리잡았다. 이후 2018 러시아월드컵까지 조별리그 1차전은 모두 96경기가 열렸다. 이 가운데 23경기가 승부를 가리지 못했는데 무승부를 거둔 46개 팀 중 27팀이 16강에 올랐다. 약 59%의 확률이다.

그간 승점 5점(1승2무) 이상 확보한 팀이 탈락한 경우는 단 한 번도 없었다. 3점(3무 또는 1승2패)을 쌓은 팀은 대부분 탈락했는데 프랑스월드컵 때 칠레(3무)가 유일하게 16강에 올랐다. 4점(1승1무1패)의 경우 반반이다. 그동안 모두 33차례 나왔는데 17개 팀이 16강에 올랐다. 같은 조에서 골득실차 등으로 희비가 갈린 경우도 적지 않았다.

한국이 16강을 넘보려면 앞으로 가나, 포르투갈과의 경기를 통해 적어도 승점 3점(1승1패)은 보태야 한다는 이야기다. 4점 이상(1승1무 또는 2승) 추가할 경우 2010 남아프리카공화국월드컵 이후 12년 만에 16강에 진출한다.
24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 경기. 대한민국 김영권이 우루과이의 공격을 헤더로 막아내고 있다. 2022.11.24 연합뉴스

▲ 24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 경기. 대한민국 김영권이 우루과이의 공격을 헤더로 막아내고 있다. 2022.11.24 연합뉴스

한국이 역대 조별리그 1차전에서 비긴 것은 1994 미국월드컵, 2014 브라질월드컵에 이어 세 번째다. 미국 때는 2무1패(2점), 브라질 때는 1무2패(1점)로 탈락의 쓴잔을 들이켰다.

한국의 16강 진출이 마냥 비관적인 것은 아니다. 남아공월드컵 조별리그에서 1승1무1패를 기록, 조 2위로 사상 첫 원정 16강의 역사를 쓴 경험이 있기 때문이다. 한국은 1차전에서 그리스를 2-0으로 꺾은 뒤 2차전에서 아르헨티나에 1-4로 무릎을 끓었으나 3차전에서 나이지리아와 2-2로 비겨 아르헨티나(3승·9점)에 이어 16강에 올랐다. 그리스는 1승2패, 나이지리아는 1무2패로 탈락했다.

흥미로운 대목은 앞서 한국이 2006 독일월드컵에서는 남아공월드컵과 마찬가지로 1승1무1패의 성적을 거뒀으나 탈락했다는 점이다. 한국은 1차전에서 토고를 2-1로 제압하고 2차전에서 프랑스와 1-1로 비기며 2개 대회 연속 16강 진출의 기대를 부풀렸으나 3차전에서 스위스에 0-2로 덜미를 잡혀 다잡았던 티켓을 놓쳤다. 2승1무의 스위스와 1승2무의 프랑스가 조 1, 2위로 16강행을 했고, 토고는 3패로 마무리했다.

홍지민 전문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이종락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