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김동완의 오늘의 운세] 2023년 1월 25일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3-01-25 02:28 오늘의 운세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오늘의 운세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오늘의 운세



36년생 : 귀인을 만나 큰 도움 받는다.

48년생 : 행운과 명예가 함께 한다.

60년생 : 손재수가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

72년생 : 상대의 의견을 존중하면 행운 따른다.

84년생 : 꾀하는 일 속히 추진해야겠다.



37년생 : 몸과 마음을 편안하게 하라.

49년생 : 막혔던 일 이제야 해결.

61년생 : 작지만 소득 있으니 기쁘다.

73년생 : 바라던 소망이 이루어진다.

85년생 : 약속을 어기면 큰 손해.

호랑이

38년생 : 건강만 잘 지키면 큰 이득.

50년생 : 가정에 충실하는 것이 좋겠다.

62년생 : 믿는 사람에게 의논하라.

74년생 : 전화위복의 멋진 날이다.

86년생 : 어려울 때 친구의 도움 받는다.

토끼

39년생 : 약속이 미루어지거나 재물 나간다.

51년생 : 많은 이득이 생기겠다.

63년생 : 집안에 부귀가 가득하구나.

75년생 : 하늘이 도우니 기쁜 일 생긴다.

87년생 : 약간의 실수로 오해사기 쉽다.



40년생 : 재물이 풍요롭다.

52년생 : 자신의 뜻을 펴겠다.

64년생 : 시비거리가 생기니 걱정이다.

76년생 : 가까운 친구여도 예의 지켜야 한다.

88년생 : 언행을 무겁게 하라.



41년생 : 참는 것이 평화 지킨다.

53년생 : 노고가 심한 만큼 큰 성과 있다.

65년생 : 노력의 대가를 받게 된다.

77년생 : 잔꾀를 부리면 오히려 불리하다.

89년생 : 일보 후퇴하면 인기 상승하겠다.



42년생 : 생각보다 일이 잘 진행된다.

54년생 : 건강에 약간의 이상이 보인다.

66년생 : 윗사람의 충고 받아들여라.

78년생 : 한꺼번에 결과 얻으려 하지 마라.

90년생 : 허영심을 버리면 횡재운 있다.



43년생 : 서두르면 일을 망친다.

55년생 : 목표를 정해 행동에 옮겨라.

67년생 : 기쁨이 있는 만큼 책임도 있음을 명심하라.

79년생 : 행동 하기 전에 생각하라.

91년생 : 남의 일에 참견하지 마라.

원숭이

44년생 : 도와줄 사람 많으니 걱정 없다.

56년생 : 적극적인 자세로 나가라.

68년생 : 분수에 맞는 생활을 해라.

80년생 : 귀인을 만나니 만사형통이다.

92년생 : 마음만 깨끗하게 먹는다면 금전운이 왕성 해지겠다.



45년생 : 기분전환이 필요한 때구나.

57년생 : 쉽게 생각하다 모두 잃는다.

69년생 : 분주한 하루가 되겠다.

81년생 : 차근차근 실행함이 좋겠다.

93년생 : 결단을 내려야 될 일 생긴다.



46년생 : 일을 추진하는 대로 이득 생긴다.

58년생 : 물러나서 지키는 게 유리하겠다.

70년생 : 가는 곳마다 길운이 따른다.

82년생 : 작은 것에 만족함이 좋겠다.

94년생 : 복록이 막중해 재물운이 트여있다.

돼지

47년생 : 현실 안주보다 적극성이 필요

59년생 : 기회를 잡게 된다.

71년생 : 이득이 넘치니 힘껏 실천하라.

83년생 : 힘들어도 참고 인내하면 좋아진다.

95년생 : 행운이 넘쳐나니 지키는데 더욱 노력하라.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광화문 사옥: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 , 강남 사옥: 서울시 서초구 양재대로2길 22-16 (우면동 782)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이종락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