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섶에서] 구둣방 단상(斷想)

[길섶에서] 구둣방 단상(斷想)

박성원 기자
박성원 기자
입력 2024-05-16 00:09
업데이트 2024-05-16 00:09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가방 한쪽 끈이 떨어져서 혹시나 싶어 아파트단지 입구 노점식 구둣방에 들고 갔다. 사장님은 “물론 수선 가능하죠”라고 답한 뒤 값을 묻자 예상치의 절반도 안 되는 가격을 제시했다. 지갑에서 돈을 꺼내려는 순간 사장님은 “이따가 완료되면 휴대전화 드릴 테니 그때 찾아가시면서 주세요”라고 했다. 손님을 배려하는 마음이 따뜻하게 느껴졌다. 그동안 너무 팍팍한 도시 상인들을 많이 봐 왔기 때문인가 싶기도 했다.

사장님은 밑창이 분리된 스포츠화를 들고 온 어느 손님에게 “붙여 드릴 순 있는데, 오래 못 갈 거라 권할 건 못 됩니다”라고 ‘양심선언’을 하기도 했다. 코로나19 때는 “많이들 힘드시겠지만 즐거운 하루 되시고 수선해 드린 구두, 이상 있으면 들고 오세요”라는 안부 문자를 보내곤 했다. 명절 때면 “찾아 주신 은혜에 감사드린다”며 인사 문자도 잊지 않는다. 늘 웃는 얼굴로 되는 것과 안 되는 것을 투명하게 가려 주는 사장님의 구둣방을 지날 때면 슬그머니 작은 미소가 떠오른다.

박성원 논설위원
2024-05-16 27면
많이 본 뉴스
최저임금 차등 적용, 당신의 생각은?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을 위한 심의가 5월 21일 시작된 가운데 경영계와 노동계의 공방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올해 최대 화두는 ‘업종별 최저임금 차등 적용’입니다. 경영계는 일부 업종 최저임금 차등 적용을 요구한 반면, 노동계는 차별을 조장하는 행위라며 반대하고 있습니다. 당신의 생각은?
찬성
반대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