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길가의 노숙자에게 자신이 가진것 준 미국 대학생 화제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6-15 17:37 지구촌 화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틱톡에 기부의 현장이 지나가던 사람에게 포착되어 인기 끌어

노숙자에게 자신이 가진 것을 나눠주는 미국 플로리다의 대학생. 틱톡 화면 캡처

▲ 노숙자에게 자신이 가진 것을 나눠주는 미국 플로리다의 대학생. 틱톡 화면 캡처

미국 플로리다의 한 대학생이 ‘선한 사마리아인’으로 세계 네티즌의 칭찬을 한 몸에 사고 있다.

마이애미 헤럴드는 15일 길가에서 자신이 가진 것을 노숙자에게 주는 한 대학생이 동영상 공유 사이트 틱톡에 포착됐다고 보도했다.

자바리 리차드슨이란 이름의 이 대학생은 틱톡 사용자에 의해 기부의 현장이 널리 알려졌다.

리차드슨은 차의 트렁크를 열어 길가에서 “어떤 것이든 도와주세요! 신의 축복이 있기를!”이란 팻말을 들고 있는 노숙자에게 옷, 신발 등을 모두 주었다.

틱톡 사용자는 기부의 현장을 기록하면서 “나는 이 청년을 모르지만 그는 널리 알려질 가치가 있다”고 남겼다.

일요일인 지난 13일 틱톡에 올라온 17초짜리 영상은 600만명 이상이 시청했으며, 110만개의 ‘좋아요’를 획득했다. 틱톡 사용자들은 대학생의 선행에 소름이 돋았다고 했다.

네티즌들은 “영상의 주인공은 누군가 자신의 행동을 지켜보고 기록한다고 생각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감동받은 마음을 털어놓았다.

리차드슨은 플로리다 A&M 대학의 4학년생으로 이사를 하는 중이었으며, 자신이 가진 물건을 팔기보다는 누군가 필요한 사람에게 주어야겠다고 생각했다면서 이후 틱톡 영상이 인기를 끌자 인터뷰에서 밝혔다.

그는 이어 “자라면서 어머니가 항상 어려운 사람들이 많으며 누구나 나처럼 축북받은 것이 아니라고 가르쳤다”면서 “어머니 말씀을 항상 새겼고, 모든 것은 눈깜짝할 사이에 사라질 수 있다”고 말했다.

윤창수 기자 geo@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