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치아 모두 잃은 30대 네 아이 엄마, 틀니로 미모 회복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6-23 23:17 미국·중남미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임신 중에는 치아 관리가 부실하기 쉽다며 양치질과 칼슘제 복용 권유

임신으로 치아를 모두 잃은 여성(왼쪽)이 의치를 끼우고 변신한 모습. 틱톡 캡처

▲ 임신으로 치아를 모두 잃은 여성(왼쪽)이 의치를 끼우고 변신한 모습. 틱톡 캡처

네 명의 아이를 낳아서 키우는 동안 치아를 모두 잃어버린 여성이 틀니로 미모를 회복했다.

알리시아(36)란 이름의 여성은 틱톡을 통해 충치와 임신으로 치아를 모두 잃었다가 틀니로 얼굴이 변화하는 과정을 공개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알리시아는 치아 문제가 있는 젊은이들을 돕기 위해 자신의 의치 경험을 공유하고 있다.

치아가 완전히 없는 할머니같은 모습에서 진주처럼 하얀 색깔의 의치를 끼우고 화장을 한 뒤 공주같이 변하는 모습은 치아 문제로 위축된 젊은이들에게 희망을 준다. 그는 네 번의 임신을 하는 동안 여러 가지 치아 문제를 겪었고 치료도 받았다.

알리시아는 “일단 치아 문제에 있어 어느 수준에 이르면 나아질 것이란 생각을 하지못하고 그저 받아들이는 사람들이 많다”면서 “운명으로 생각하는 사람들에게 그냥 형편없는 치아를 가졌을 뿐이고 그렇게 살 필요가 없다고 말하고 싶다”고 밝혔다.

알리시아는 자랄 때는 앞니 하나가 조금 작은 것을 빼면 아무런 치아 문제가 없었다. 하지만 21살 때 첫 아이를 임신하자 치통이 찾아왔고 대수롭지 않게 여겼다.

그녀는 임신이 몸에 얼마나 영향을 끼치는지 잘 알지 못했다고 털어놓았다. 첫 아이의 임신과 출산으로 두 개의 앞니가 부러졌고, 알리시아는 부분적으로 의치를 끼웠다.

당시에 감정적으로 큰 충격을 받았다고 고백한 알리시아는 특히 남편에게 미안한 감정이 들었다고 했다. 남편은 완벽한 이를 가진 여성과 결혼했는데 바로 다음해 앞니가 없는 아내와 살아야 했으니 말이다.

31살까지 네 명의 아이를 낳은 알리시아는 이제 30대 중반이 되었고, 치아 문제는 더 악화되어 다양한 치료를 받아야만 했다. 돈 문제로 모든 치아 치료를 다 받을 수도 없었다.

둘째 아이를 낳고 치과에 갔을 때는 인생이 끝난 것처럼 느껴졌다고 돌아봤다.

하지만 알리시아는 클립으로 끼우는 의치를 개발한 치과의사를 만나 약 5년에 걸쳐 1만 6900달러(1920만원)을 내고 완벽한 치아를 가질 수 있게 됐다.

치과 전문가들은 임신한 여성들이 칫솔질을 하면 입덧으로 인한 메스꺼움이 더 심해지는 경향 때문에 치아 관리가 부실해지는 경우가 많다고 지적했다.

알리시아는 유전적으로 부실한 데다 치과를 가기 싫어한 탓에 충치가 심해졌다며 임신 중에는 칼슘 보조제를 먹으라고 권유했다.

윤창수 기자 geo@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