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시, 영업제한 업종 외 매출급락 소상공인에 100만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5-20 11:02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2020년 전년 대비 매출 10%↓ 277개 업종 대상
6월 24일까지 온라인 신청

한산한 ‘건대맛의거리’ 오장환 기자 5zzang@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한산한 ‘건대맛의거리’
오장환 기자 5zzang@seoul.co.kr

서울시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매출감소로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집합금지·영업제한 대상이 아니라는 이유로 정부 손실보상을 제대로 받지 못했던 소상공인들에게 100만원의 경영위기지원금을 지급한다고 20일 밝혔다.

경영위기업종은 2020년 국세청 부가세 신고 매출액이 전년 대비 10% 이상 감소한 13개 분야 277개 업종이다. 2021년 8월 정부 희망회복자금 지급시 선정한 업종이다.

지원대상은 사업자등록증상 사업장 소재지가 서울이고 공고일 현재 사업장을 운영하는 소상공인 중 ▲매출감소에 따른 정부(중소벤처기업부)의 1차 방역지원금을 수령하고 ▲버팀목자금플러스 경영위기업종(매출감소율 20% 이상 112개 업종) 이나 희망회복자금 경영위기업종(매출감소율 10%이상 277개 업종)을 받은 소상공인이다.

서울시 임차 소상공인 지킴자금이나 관광업 위기극복자금을 받거나 서울시 및 산하 출연기관 임대료를 감면받은 업체는 지원에서 제외된다. 1인이 다수사업체를 운영할 경우 1개 사업체만 지원받을 수 있다. 한 사업체를 여러명의 대표가 운영할 경우에는 대표자 1인만 지원금을 받는다.

지원 대상 소상공인들은 이날부터 다음달 24일까지 서울경영위기지원금 홈페이지에서 온라인으로 신청하면 된다.

한영희 서울시 노동·공정·상생정책관은 “코로나19로 매출 감소 등 극심한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집합금지나 영업제한 업종이 아니라는 이유로 지원을 제대로 못받은 소상공인들이 더 빠르게 일상을 회복할 수 있도록 신속하게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박재홍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