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5경기 연속 홈런 박병호… 400홈런 간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6-30 21:56 야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올 시즌 10.15타수당 홈런 1개 기록
페이스 빨라 올 시즌 40홈런 이상 기대
지난 2년 부진 씻으며 400홈런 꿈도

박병호 353호 홈런포 꽝 30일 저녁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2 신한은행 SOL KBO 리그’ KT 위즈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에서 KT 박병호가 4회초 연타석 홈런을 치고 있다. 박병호는 353호 홈런을 날리면서 KBO리그 통산 홈런 단독 4위로 올라섰다. 대구 연합뉴스

▲ 박병호 353호 홈런포 꽝
30일 저녁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2 신한은행 SOL KBO 리그’ KT 위즈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에서 KT 박병호가 4회초 연타석 홈런을 치고 있다. 박병호는 353호 홈런을 날리면서 KBO리그 통산 홈런 단독 4위로 올라섰다.
대구 연합뉴스

프로야구 KT 위즈 박병호(36)가 연타석 홈런을 기록하면서 개인 통산 353호를 때려냈다. 지난 2년의 부진으로 달성이 어려울 것 같았던 ‘400홈런의 꿈’도 점점 무르익고 있다.

박병호는 30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의 방문 경기에서 연타석 홈런포를 터뜨렸다. 이날 25·26호 홈런을 쏘아올린 박병호는 한국야구위원회(KBO) 리그 홈런 1위를 질주하는 것은 물론, ‘양신’ 양준혁(53·은퇴)을 제치고 KBO 리그 통산 홈런 단독 4위에 올랐다. 박병호와 홈런 부문 2위인 김현수(LG 트윈스), 이정후(키움 히어로즈·이상 14홈런)와 차이는 12개로 벌어졌다.

이날 KT는 박병호가 4타수 3안타 2홈런 3타점, 1볼넷으로 맹활약하는 가운데 강백호(23)와 황재균(35)이 각각 홈런 한방씩을 더 해 삼성을 13-2로 제압했다. 삼성은 선발 데이비드 뷰캐넌(33)이 4이닝 동안 홈런 두 방을 포함 8안타를 맞고 6점을 내주면서 경기를 쉽게 내줬다.
박병호 홈런 1위 질주 30일 저녁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2 신한은행 SOL KBO 리그’ KT 위즈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에서 KT 박병호가 홈런을 치고 그라운드를 돌고 있다. 대구 연합뉴스

▲ 박병호 홈런 1위 질주
30일 저녁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2 신한은행 SOL KBO 리그’ KT 위즈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에서 KT 박병호가 홈런을 치고 그라운드를 돌고 있다.
대구 연합뉴스

박병호는 최근 5경기 연속 홈런포를 터뜨리며 홈런 생산 속도를 높이고 있다. 박병호는 통산 4562타수에서 353개의 홈런을 때려 평균 12.92타수당 홈런 1개를 생산했다. 하지만 올해는 264타수에서 26개의 공을 담장 밖으로 넘겨 10.15타수당 1개의 홈런을 뽑아냈다. 이는 53개의 홈런으로 박병호 자신의 커리어 하이를 찍었던 2014년(8.82타수당 1홈런)과 2015년(9.96타수당 1홈런)보다 느리지만 43개의 홈런을 날린 2018년(11.34타수당 1홈런)보다는 빠른 것이다. 이 페이스가 유지된다면 올 시즌 40홈런은 너끈하게 넘길 수 있다는 뜻이다.

최근에는 특유의 몰아치기도 자주 보이고 있다. 지난 4월 5개의 홈런을 기록한 박병호는 5월 11개를 몰아쳤다. 6월 들어선 11경기 연속 무홈런을 기록했지만 이후엔 5경기 연속 홈런을 포함해 10홈런을 몰아치는 괴력을 보였다.
박병호 30일 저녁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2 신한은행 SOL KBO 리그’ KT 위즈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에서 KT 박병호가 홈런을 치고 타구를 바라보고 있다. 대구 연합뉴스

▲ 박병호
30일 저녁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2 신한은행 SOL KBO 리그’ KT 위즈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에서 KT 박병호가 홈런을 치고 타구를 바라보고 있다.
대구 연합뉴스

올 시즌 박병호의 홈런포가 불을 뿜으면서 멀어졌던 통산 400홈런 달성 가능성도 살아나고 있다. 2019년까지 286홈런을 기록한 박병호는 400홈런이라는 대기록에 도전하겠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 하지만 2020년(21개)과 지난해(20개) 부진한 모습을 보이면서 목표에서 멀어지는 듯했다. 현재 KBO 리그에서 400홈런 이상 때려낸 선수는 통산 홈런 1위 이승엽(46·은퇴·467개)과 2위 최정(35·SSG 랜더스·413개)뿐이다.

박병호가 올 시즌 홈런왕에 오르면 현재 이승엽(5회)과 동률인 최다 홈런왕 기록(6회)도 자신의 것으로 만들게 된다. KBO 관계자는 “지난 기간의 부진을 만회하기 위해 올 시즌 타격 타이밍까지 바꿀 정도로 박병호의 각오가 단단한 것 같다”면서 “몰아치기에 능하고 꾸준한 만큼 400홈런이라는 대기록 달성이 먼 나라 얘기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김동현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